X

주방/욕실/위생

상품 섬네일 30
연관상품
  • BAS 클리너

    BAS 브랜드의 싱크대 클리너, 인덕션 클리너, 세탁조 클리너
  • 판매가 : 7,900원  

    • 판매자 :
      리체
    • 상품문의 :
      1899-8012
    • 배송마감시간 :
      오후 1시 30분
    • 배송업체 :
      CJ 대한통운
    • 배송비 조건 :
      • 3,000원(0원 이상 ~ 30,000원 미만일 때)
        0원(30,000원 이상일 때)
    • 제품 선택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딴지마켓 퍼그맨


BAS 유니버스 


무슨 ㅁ블도 아니건만 꾸준히 세계관을 확장 중인 브랜드가 있다. 입점에 실패한 마크1 이후로 꾸준히 개선하여 마크3로 딴지에 입점 성공, 다시 마크4까지 내놓은 탈취제를 대표 상품으로 하는 브랜드 BAS(Bad Air Solution)다. 


탈취제에서 공기청정기, 방역을 위한 안심 생활 키트까지 확장된 이들의 세계관 확장은 마침내, 클리너에까지 이르렀다. 



클리너는 말 그대로 청소용품이다. 안심 생활 키트 때는 그러려니 했는데 청소용품까지 팔다니... 이거 다른 세계를 침범한 게 아닌가 싶기도 하지만, 냄새를 덮는 것이 아니라 원인 물질을 조진다는 것이 BAS의 원래 모토 아니던가. 그에 부합하는 행보라 하겠다.   



싱크대용 클리너


변기는 아마 사람들 입에 가장 많이 오르는 세균 거주지일 것이다. 뭐에 세균 많더라는 기사가 나올 때마다 '변기의 몇 배' 같은 표현이 지겹도록 등장하는 바, 따로 살균, 세정을 위한 제품들이 나오고 있다.



바로, 이렇게 물을 파랗게 만들어주는 물건되겠다. 흔히들 쓰는 하키퍽 모양의 청X린은 물론, 변기 측면에 거는 형태, 용기 채로 변기 물통에 넣어 조금씩 세척액을 배출해주는 형태 등으로 다양해지기에 이르렀다. 


그런데 변기 못지 않게 세균이 잘 생기는 곳이 있으니 



바로, 음식물 쓰레기가 밥 먹듯(말 그대로 밥 먹듯) 쌓이는 싱크대다. 햇빛이 잘 들고 환기가 잘 되어도 음식물 쓰레기가 물기를 머금고 있으니 세균이 안 생길 수가 없다.


싱크대용 클리너는 이렇듯 변기에만 쓰던 파란색 살균세정제를 싱크대에 흘려보내도록 만들어준 제품이다. 



기존 배수구 뚜껑 대신 놓고 물을 변기 세정제와 같은 파란 물이 나오면서 배수구를 씻어준다. 



테두리 공간에 들어있는 알갱이들이 세정제를 머금고 있다가 여기 물이 지나가면 녹아나오는 구조다. 변기처럼 탱크가 따로 있지 않아서 세정제를 따로 풀어두기 힘든 구조를 영리하게 극복했다. 


물론, 아쉬운 면도 있다. 생각보다 교체 주기가 빨랐다. 이건 개인차가 있을 수 있는데 나의 경우 설거지 때 물을 많이 쓰는 편이기 때문에(부끄럽다) 세정 성분이 빨리 소모된 면이 있는 것 같다. 


사용 주기에 대한 문제를 파악했는지, 3개 1세트로 팔고 있음. 


크기도 아쉽다. 지금 살고 있는 집의 싱크대에는 살짝 작은데, 사이즈 선택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계속 이렇게 쓸 수밖에 없다. 



하지만 생산 비용이 그대로 제품 가격에 영향을 미친다는 걸 잘 알고 있는 입장에서 이런 부분을 단점으로 지적하긴 좀 애매하다. 구멍에 조금 안 맞는 불편함을 돈 더 얹어주고라도 없애고 싶은가 물어보면 그렇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귀찮은 배수구 청소는 확실히 횟수가 줄어든다. 




 

인덕션 클리너


인덕션은 편리하다. 요리는 불맛이라며 선호하지 않는 사람들도 있지만, 인덕션이 편리하다는 명제는 인정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타이머나 용기를 드는 순간 자동으로 꺼지는 등의 안전성, 가스 연소로 인한 실내 공기 오염이 없는 쾌적함, 청소에 용이한 구조 등. 


하지만 청소하기 쉬운 구조라고 해서 마냥 냅둬도 괜찮은 것은 아니다. 특히 유리상판은 쓰다보면 어쩔 수 없이 넘친 국물, 튄 기름기 등이 묻는다. 결국, 얼룩덜룩해질 수밖에 없다. 


냄비의 흔적을 따라 생긴 얼룩

(불빛을 비추니 얼룩보다 먼지가 눈에 띄지만...)


그래서 고가의 인덕션은 유리 상판 메이커를 강조하며 마케팅을 하기도 하지만, 모든 소비자가 고가의 인덕션만 사서 쓸 수는 없는 법. 성능이나 디자인 차이가 크지 않은 인덕션에 100만 원 넘는 돈을 선뜻 지르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다. 


거기다 유리 상판 질이 좋은 고가 인덕션을 쓰는 사람이라도, 전자렌지나 오븐 등은 따로 갖고 있을 것 아닌가.



특히, 타일 벽면에 조리의 흔적이 남는 현상은, 고가든 저가든 공통적으로 생길 수밖에 없는 것. 



그래서 필요한 물건이 이런 거다. 


바스 인덕션 클리너 


이 제품을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오렌지 향이 나는, 세정제와 살균제가 들어있는 얇은 물티슈다. 


뽑는 부분은 조금 불편함;;;


그냥 물티슈랑은 달리 세정제가 들어있다는 점이 차별 요소겠다. 얇은 원단인데 세정제 때문인지 의외로 물을 많이 머금고 있다. 



하지만 기름을 녹이는 것은 물의 양이 아니라 온도다. 40도 이상이 되어야 하기 때문에 세정제 만으로 잘 닦일 거라 생각하긴 어렵다. 


딴지그룹 사옥의 인덕션은 비교적 깨끗한 편(먼지만 자욱)이라 전자렌지를 닦아봤다. 



의외로 때가 잘 녹는 느낌이다. 


마냥 얇게 느껴졌던 원단은 사실, 펄프 80%의 하이드로니트 원단이라 한다. 더 질긴 데다 엠보싱까지 있어 이물질을 잘 캐치하게 만들었다고. 펄프 함량이 높은 만큼 친환경성까지 갖춘 원단이겠다. 


특히 1,000원 짜리 저가 물티슈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원단 먼지가 보이지 않아 좋았다. 검은색 상판이 많은 인덕션의 특성 상 저질 원단이 지나간 자리에 남는 먼지(원단 조각)이 두드러져 보일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닦고 난 뒤에도 먼지나 원단 조각이 적게 남는 바스 인덕션 클리너의 장점은 도드라진다. 



세정력이 의외로 좋기도 하지만 당 제품의 장점은 빠른 청소를 위한 편리함에 있다. 깨끗한 청소에 가장 중요한 조건은 역시 찌들기 전에 바로바로 닦아주는 것이다. 귀찮지만 가장 확실하게 오염을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이다. 


사실 바스 인덕션 클리너의 편리함은 이런 즉각적인 청소를 유도하기 위한 것에 가까워 보였다. 



티슈 마냥 바로 뽑아쓸 수 있는 통이 인덕션 바로 옆에, 그것도 세정제랑 살균제까지 머금고 있다면? 뽑아서 문지르는 것으로 청소가 끝난다. 


어떠한 청소 세제나 도구도 찌든 때 앞에 장사 없다. 바스 인덕션 클리너의 간편함을 통해 바로 바로 닦는 습관을 체득하는 것이 무결한 주방을 완성하는 지름길 아닐까? 




세탁조 클리너 


세탁기는 명색이 옷을 깨끗이 하는 기계이지만, 오염되기 쉬운 곳으로 악명이 높다. 세탁조 안쪽 면은 스테인레스 청소가 어렵지 않지만 세탁조 바깥쪽 면, 그러니까 기계 속에 감춰진 진정한 세탁기의 내부는 늘 물에 젖으면서도 빛이 들지 않는 곳이다. 그야말로 오염되기 쉬운 조건 아닌가.  


이 때문에 세탁조 분해를 해보고 놀라는 분들도 많다고 한다. 



세탁조가 오염이 어쩔 수 없는 일임이 널리 알려지면서 다양한 클리너 제품이 나왔다. 그런데 이런 클리너들... 대부분 가루형이다. 하나 같이 잘 녹는다고 광고들을 하고 있지만, 쓰는 입장에서는 그런 거 일일이 확인하면서 쓰진 않게 된다. 


어쨌거나 세탁 세제도 액체형이 대세가 된 마당에 가루형 클리너를 쓰고 있자면 뭔가 스텝이 꼬이는 기분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BAS 세탁조 클리너는 액체형이다. 그렇다고 양 조절하기 어렵게 시리 여러분들이 직접 세탁기 안에 부어야 되는 그런 형태가 아니다. 



이렇게 특수 개발한 물에 녹는 캡슐에 담겨 나온다. 이걸 통 안에 던져넣고 세탁기에 있는 통살균 모드를 돌리면 된다. 


3년째 쓰고 있는 세탁기에서 녹아나온 때...


솔직히 세탁조 청소는 분해 청소 업체를 부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사람 부르기가 어디 쉽던가. 완벽하진 않더라도 세탁조 클리너에 의존하여 오염을 줄이는 수준에서 만족해야 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은 현실이다. 


그 와중에 이 바스 제품처럼 쓰기 간편하다는 장점까지 있다면, 급한대로 이 제품에 의존해볼 이유는 충분하다는 생각이 든다. 




더 개선되길 기대하며


인공지능이 바둑으로 사람을 이기고, 주식 투자를 대신하고, 머지 않아 운전도 다 해줄 거라는 시대지만 청소는 사람이 해야 한다. 더 편리한 청소기, 세탁기/건조기, 식기 세척기가 나와도 결국은 사람 손을 거칠 것이다. 


이걸 쓴다고 싱크대, 인덕션, 세탁조 청소에서 해방되는 것은 아니겠다. 하지만 4번 청소할 거, 3번으로 줄여주기만 해도 이 제품은 우리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부디 기존 BAS 제품들처럼 개선을 거듭하며 3번의 청소가 2번이 되고 1번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상품명 BAS 클리너
제품설명 쉽게 더러워지고 냄새나는 싱크대 배수구를 위한 살균, 탈취 솔루션 싱크대 클리너, 세정제와 살균제가 포함된 초간편 주방 청소용 인덕션 클리너, 간편함이 장점인 세탁조 클리너
검증단평 퍼그맨 싱크대 클리너는 배수구에 음식물 쓰레기를 오래 놔둬도 냄새가 덜했다. 인덕션 클리너는 의외로 80% 펄프다. 기름기도 의외로 잘 닦아준다. 캡슐 세탁조 클리너는 가루형보다 간편해서 좋았다.
추천대상 BAS 브랜드의 탈취 제품의 만족감을 각종 청소 제품으로도 느끼고 싶으시다면
비추대상 이미 여러 좋은 청소도구들로 청결을 유지중인 분
제품상세정보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2 좋아요. 꽃잔디 2021-11-08
1 진짜진짜 효과 좋습니다 내스타일이야 2021-10-08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4 상품 파란 가루가 너무 많아요. [1] 까칠레몬 2021-11-19
3 상품 싱크대 클리너 사용기간 [1] 쿠꾹 2021-11-18
2 상품 꼼꼼한 검수 부탁드려요! [1] 까칠레몬 2021-11-17
교환/반품/환불 정책
판매자명:리체

연락처:1899-8012

보내실 곳: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성현로 377번길 63-10

판매자 택배사:CJ대한통운택배

반품/교환시 배송비: 편도 3,000원

반품/교환 가능기간: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단, 표시내용이 다르거나 상품 하자 등으로 인한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사유:
- 반품 요청가능 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 책임 사유로 상품이 멸실, 훼손된 경우
- 포장을 개봉함으로 인해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예: 식품, 화장품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주문 제작으로 인해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상품의 제작이 들어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