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주방/욕실/위생

상품 섬네일 28
연관상품
  • 온시야 EM 세제

    유용미생물로 만든 저자극의 빨래 세제, 유연제, 설거지용 주방세제
  • 판매가 : 14,500원  

    • 판매자 :
      서울이엠연구소
    • 상품문의 :
      02-2249-3700
    • 배송마감시간 :
      13시 이전 주문 발송
    • 배송업체 :
      CJ 대한통운
    • 배송비 조건 :
      • 2,500원(0원 이상 ~ 40,000원 미만일 때)
        0원(40,000원 이상일 때)
    • 제품 선택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딴지마켓 퍼그맨 (feat, 락기)


집안일의 질이 곧 삶의 질이더라


결혼을 하면서 솔직히 조금은 기대했었다. 혼자 하던 집안일 둘이 하니까 조금 덜 힘들겠지? 


그러나 늘어난 머리 수만큼 빨래감이 늘어나고 설거지감이 늘어났다. 수건 한 장으로 2~3일을 쓰던 나와 달리 아내는 한 번 쓴 수건은 곧장 빨래통 행이다. 밥을 먹을 때도 냄비 하나 밥그릇 하나면 한 끼 해결이던 나와 달리 아내는 앞접시를 꼭 사용한다. 이를 통해 추산해보면 정확히는 2.5배~3배 정도 집안일이 늘어난 것 같다. 


받아들이기로 했다. 집안일은 나의 일부, 나의 삶. 고로 집안일을 할 때 기분 좋아야 나의 삶도 기분 좋아진다는 것을. 






세제만 바꿔도 집안일의 질이 높아진다


빨래는 세탁기가 한다. 설거지 기술은 특별한 계기가 있는 게 아닌 이상 하는 사람의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할 일이 거의 없다. 그러다 보니 이런 집안일의 만족도를 세제가 좌우한다 해도 과언이 아니게 됐다.


세정력의 상향 평준화가 이뤄진 후 사람들이 세제를 고르는 기준은 인체에 대한 유해성으로 옮겨가고 있다. 




주방 세제의 경우, 이미 몇몇 유명 브랜드는 쉽게 헹궈진다거나 남아도 해롭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는 제품을 많이 봤을 것이다.


빨래 세제의 경우(특히 유연제)도 마찬가지. 제일 마지막에 들어가는 세제다 보니까 옷에 남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는 제품을 봤을 것이다.


힘들여 가사노동을 했는데 몸에 안 좋은 일을 하고 있었다는 걸 알고서 기분 좋을 사람은 없을 것이다. 




온시야 EM 세제는?


딴지마켓에 이미 EM 샴푸, 비누를 판매 중인 온시야가 빨래 세제를 출시했다. 과연 이 세제는 나의 집안일을 기분 좋게 만들어줄 수 있을까? 


왼쪽부터 빨래EM, 설거지EM, 유연EM.


일단 자연 유래 성분으로 친환경적이라는 것이 온시야 EM의 장점. 물론 새로울 것은 없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이미 세제 찌꺼기가 남지 않음을 내세우는 세제들, 시중에 나와 있다. 


그러나 온시야의 EM 세제는 뭔가 부드러움을 추구한달까? 같은 친환경이라도 감성적으로 다르게 와닿는 부분이 있었다. 




감성 하나, 빨래 EM


일단 EM에 대한 설명을 간단하게 하고 넘어가련다. 



EM은 유용미생물(Effective Microorganisms)의 약자다. 무균실이나 멸균처리 된 공간이 아니라면 눈에 보이지 않는 미생물은 반드시 존재한다. 우리 몸에도 마찬가지다. 이 중 해로운 것과 이로운 것이 있는데 유용미생물은 요 공간에 다른 나쁜 균을 밀어내고 자리를 차지해 좋은 영향을 준다. 하천에 뿌리면 물을 정화시켜 주고, 땅에 뿌리면 땅의 힘을 되살려 주는 그런 미생물, 즉 세균을 이렇게 부르는 것이다.


유산균, 고초균, 효모, 광합성 세균이 주요 군종인 유용미생물, 즉 EM은 근본적인 오염을 해결해 주는 첨병이라 할 수 있다.


제품의 기본 컨셉부터가 "세균 너, 99.9% 싹 다 죽이겠다' 같은 강경파가 아니라, '이로운 세균과 공존하겠다'는 온건파스러운 사상에 뿌리를 두고 있다.


그래서일까? 이 부드러운 사용감은. 무시무시한 세정력을 보여주는 건 아니었다. 하지만 세탁기에 붓다가 손에 묻거나 해도 '아무렴 어때' 싶을 정도로, 저자극의 극단을 보여줬다. 




보통의 세제 브랜드들이 자극적인 향에 자극적인 반응성 때문에 아기용 세제를 별도로 내놓는 것과 달랐다. 온시야 빨래 EM은 걍 이 자체로 성인용, 아기용 빨래 구분 없이 쓸 수 있다고. 


이런 장점은 유연 EM과 함께할 때 더 빛을 발한다. 




감성 둘, 유연 EM


일단 빨래 EM, 유연 EM 둘 다 액상형에, 드럼/일반 세탁기 둘 다 사용 가능하며 따르기 좋은 용기 디자인은 기본기로 깔고 있다.




뭐 이런 거야 당연한 거고 유연 EM의 진짜 장점은 향기에서 드러난다.


유연제의 향은 빨래가 끝났을 때 그대로 옷감이 품는 냄새가 된다. 때문에 많은 세제 브랜드들이 세탁용 세제보다 유연제 향에 더 힘을 싣는다. 졸라 코를 찌를 정도의 향기까지 서슴지 않고 넣더란 말이다. 


덕분에 백날 세제 찌꺼기가 남지 않는다, 피부랑 친하다고 광고를 해대도 도무지 믿어지지가 않더라. 그럼 빨래에 남아있는 이 냄새는 뭔데? 유연제의 영혼인가? 


온시야 유연 EM은 일단 은은하다. 분명 빨래 후 좋은 냄새가 남는 건 같은데 콧구멍과 초근접 상태라야 잘 느낄 수 있는 그런 정도의 향기다. 

 


알러지 FREE를 지향하다보니 이런 적당한 세기의 향이 나게 된 듯 하다.




감성 셋, 설거지 EM




마지막으로 설거지 EM이다. 설거지 EM도 역시나 베이스는 같고, 최대한 자극이 적으면서 설거지는 잘되도록 만들었다. 과일도 씻을 수 있다. 이 역시 다른 브랜드 세제 중에 동일한 장점을 내세운 제품이 있기에 새롭진 않다고 생각하실지 모른다. 그러나 맨손으로 설거지를 하는 분이라면 그 부드러움을 분명 체감하실 수 있을 것이다.


고무 장갑 끼다가 땀 차는 게 싫어서 그릇에 음식물이 깨끗이 떨어졌나 확인하기 쉽다는 이유로 맨손 설거지를 선호한다. 그러다보니 겨울철만 되면 가뭄 때 논바닥처럼 손등이 갈라진다. 심하지 않더라도 허옇게 각질이 잔뜩 일어나 있는 건성 피부를 유지 중이다. 이런 손이라서 설거지를 자주 하다보면 손가락 끝 껍질이 벗겨지는 주부 습진 초기 현상을 자주 목격하곤 했는데 설거지 EM을 쓰고는 손가락 끝이 말끔해진 느낌이다.




자연 유래 세제라고 해서 쓰기 힘들다거나 번거롭지도 않다. 일반 주방 세제와 동일하게 쭉 짜서 사용하면 된다. 그리고 세제 밑바닥에 뭔가 가라앉은 것이 보일 텐데, 이것은 유용미생물의 먹이인 곡물가루다. 세제 안의 미생물이 살아있다는 것이니 독한 합성 물질이 쓰이지 않았다는 반증도 되겠다.




만드는 곳, 서울이엠연구소

 

국내 제조라면 어지간해서는 생산 시설까지 확인하고야 마는 딴지마켓. 온시야 샴푸 EM, EM 비누를 검증하면서 락기 기자가 연구소를 습격한 역사가 있다. 


이런 옷도 맞춰 입고 있다



연구실에 들어가니



이런 연구하는 모습도 보여준다


회사 이름에 연구소가 들어가 있다. 눈치채셨겠지만, 뭔가 딴지와 비슷한 덕후 냄새를 풍기는 곳이다. 얘기를 나누다 보면, 원, 제로 이런 말을 자주 듣게 된다. 무슨 뜻인가 하면, 자극도를 뜻하는 말이다. 인체에 닿았을 때 얼마만큼 자극을 주느냐를 따지는 것이다.



여러 성분을 바라보는 성분 덕후들(?)의 리더, 대표님



연구실에서 연구하던 연구원 분의 재등장. EM 등 성분이 잘 있는 지 확인도 한다.


다시 한 번 그 때의 기록을 보니 빨래 EM, 유연 EM, 설거지 EM에서 느껴졌던 부드럽고 따스한 감성의 정체를 알 것 같다. 서울이엠연구소의 성분 덕후들이 자극도에 대해 집착하고 성분 하나하나 따지며 들인 노력. 그것이 제품에 스며있는 게 아닐까. 


서울이엠연구소가 딴지마켓의 문을 두들긴 건 사실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처음 딴지마켓에 의뢰했을 당시, 문의 상품은 EM 원액이었다. 방에다 뿌리고 세탁할 때 넣고 목욕할 때 쓰고, 닦을 때도 쓰고 EM으로 할 수 있는 건 다 해봤다. 상당히 좋았다. 하지만 회의 내내 우려스런 목소리가 들려왔다. 

 

"쓰기 번거롭다. 그리고 EM액은 구청에서 무료로 주는 곳이 있다."


업체와 고객과 딴지의 행복한 공생 관계를 가지기엔 부족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무료로 준다는 곳도 생각보다 꽤 있었기에 원액을 판매하기엔 부담이 있었다. 결국, 입점이 불발되었다(알고 보니 지자체에서 배포하는 EM 중 여러 곳이 서울이엠연구소의 EM이었단 사실을 알았다).


이렇게 사방으로 EM을 날라준다


서울이엠연구소도 같은 피드백을 받은 적이 있어, 성분 덕후 집단인 이곳에서 사람에게 좋은 성분들만 찾아 EM과 결합한 상품을 개발하기 시작했고, 현재는 그 개발의 성과가 바로 드디어 딴지마켓에 입점 된 상품들이란 말씀이란 거다. 


게다가 쓰기 쉽게 EM과 좋은 성분을 결합하여 기존의 상품과 같이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이제부터는 감성있게 빨래하고 감성있게 설거지하며 살 수 있을 것 같다. (여전히 집안일 하긴 귀찮겠지만) 이런 게 삶의 업그레이드가 아니면 무엇이겠는가.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상품명 온시야 EM 세제
제품설명 유용미생물로 만든 저자극, 친환경 빨래EM과 유연EM, 설거지EM
검증단평 락기 맨손으로 설거지를 해도 괜찮더라. 빨래 EM은 손빨래가 필요한 세탁물에 쓰기에도 좋더라.
퍼그맨 세정력이 아주 강한 건 아니지만 저자극 제품 특유의 부드러운 감성이 있다. 덕분에 집안일의 질이 올라가는 느낌.
추천대상 피부가 민감해서 저자극 제품을 선호하는 분
비추대상 피부가 튼튼해서 자극 많이 받더라도 상관 없는 분
제품상세정보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3 배송 돌아오는 주중 상품 수령 가능하겠지요? [1] ModeratoCantabile 2018-11-25
1 상품 식기 세척기 사용 가능한가요? [1] 올리비 2018-10-03
교환/반품/환불 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