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주방/욕실/위생

상품 섬네일 10
연관상품
  • 빅그린 니치 퍼퓸 바이옴 바디워시 3종

    자연유래 성분으로 만든 강한 보습력과 풍성한 거품에 고급스런 향이 나는 바디워시(샹탈,블랙베리&베이,블랑쉬)
  • 판매가 : 9,900원 7,900원  

    • 판매자 :
      비앤원
    • 상품문의 :
      1661-2708 (평일 오전 9시~오후 5시)
    • 배송마감시간 :
      평일 11시 이전 주문까지 당일 발송
    • 배송업체 :
      CJ 대한통운
    • 배송비 조건 :
      • 3,000원(0원 이상 ~ 20,000원 미만일 때)
        0원(20,000원 이상일 때)
    • 제품 선택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빅그린 퍼퓸 바디워시 출시 기념





딴지마켓 나이나이




2013년, 딴지마켓 입점 후에도 더 좋은 성분, 더 나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업체가 있다. 어느 정도냐 하면, 이제 업그레이드 그만 해도 되겠다고 했음에도 ‘NO’라고 자신 있게 말하면서 제품 개선에 힘을 쏟더라. 이제 제품 이름만 들어도 다 아는 곳이 된 업체. 바로 빅그린을 만드는 비앤원이다.




타협은 NO! 빅~ 그린~


유해 성분 없는 샴푸로 잘 알려진 빅그린. 빅그린을 만드는 비앤원의 모토는 두 가지다.


첫째, 타협 없이 좋은 성분으로 제품을 만든다.

둘째, 지구를 위한 친환경 기업으로 나아간다.




첫째의 이유 때문에 더 좋은 제품을, 둘째의 이유 때문에 더 친환경적인 제품을 계속 연구하고 있는 비앤원은 EWG의 그린 등급의 성분으로만 제품을 만들고 있다. 




Environmental Working Group, 줄여서 EWG는 미국 비영리 환경 단체로 화장품 성분의 유해 가능성을 판단해 등급을 책정하며, 총 10가지로 세분화했다.


0~2등급은 그린, 3~6은 옐로, 7~10은 레드로 0~2등급인 그린이 안전한 등급이다. 다시 말하지만 비앤원의 제품은 전성분 그린 등급이다. 보통은 사용감을 높이기 위해 옐로우 등급도 사용하지만, 비앤원은 예외 없다. 



빅그린 샴푸 전성분. 


계면활성제는 자연유래 세정 성분에 Non-GMO 성분을 쓰고 있으며, 성분표 상단에 표기할 만큼 자신감을 보여주고 있다. 


흔하게 사용하는 성분을 똑같이 쓰게 된다면, 원료 수급도 쉬워지고 생산에도 이래저래 좋겠으나 남들과는 다른 좋은 성분을 사용하고자 하는 고집을 꺾지 않았다. 


그렇다보니 OEM으로 생산 하다 보면, 정해진 수량의 제품을 찍어내야 하고 생각보다 많은 양을 만들어야 했다. 그게 단가가 낮아지기 때문이다. 그렇다보니 과잉 생산된 제품을 창고에 묵혀두는 기간이 길어졌다. 아무리 유통 기한이 긴 제품이라고는 하지만 자연 유래 성분을 고집하면서 오래된 제품을 판매하는 게 마음에 걸려서다. 남들과 다른 길을 가다 보니 위탁 생산 방식은 비앤원과 맞지 않았다.


타협없이 좋은 제품을 만드는것, 역시 쉬운 일이 아니다. 




비앤원, 자체 공장을 짓다.


비앤원은 자체 공장을 지어 그 문제를 해결했다. 과잉 생산하지 않고 주문량에 맞춰 만들어 최대한 묵히지 않은 신선한(?) 제품을 고객에게 보내드리고 있다. 이미지에도 맞지 않나? 자연 유래 성분으로 만든 신선한(?) 샴푸를 고객에게 준다는 발상 말이다. 








또 한 번의 진화, 여전한 고집


공장을 짓게 되면서 기존 제품에 문제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리뉴얼을 강행했다. 자체 생산 공장을 두게 되면서 본인들이 고집하는 성분으로 최대한 신선하게 만들어 낼 자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모든 것은 자체 공장을 두게 되면서 가능해졌다.


빅그린 샴푸를 제품 디자인부터 내용물까지 전부 리뉴얼했다. 그리고 나서 바디제품도 리뉴얼을 했다. 바디 역시 완전히 새로운 리뉴얼이지만 비앤원의 모토가 리뉴얼 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다. 제품에 대한 고집은 여전하다. 


우선 식물유래계면활성제, 無파라벤, 無석유화학원료, 無셀페이트, 無실리콘, 無인공색소는 공통이다. 그 이후에 다양한 피부에 맞게 성분을 조합해 제품을 만들었다.





고객들은 비앤원측에 향이 좋은 바디 워시를 출시해 달라는 요청을 끊임없이 했다고 한다. 하지만 향료는 EWG에서 무조건 레드 등급이 되기 때문에 비앤원의 기업정신에서 벗어나기에 빅그린 바디 라인을 출시 하기 전에 많은 고민을 했다.


수없는 고민을 통해 알러지 유발 의심 성분을 배제한 알러젠 프리 향료를 넣어 만들기로 했다. 알러젠 프리이다 보니 향의 지속력이 길지는 않다.





종류는 3가지이다.


비누향의 블랑쉬

포근함이 느껴지는 고급스러운 비누 향으로 강한 향보다는 은은한 향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풀과 나무향이 나는듯한 우디계열의 상탈

확실한 매니아 층이 있는 향으로 묵직한 향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추천한다.




블랙베리와 머스트 향의 블랙베리&베이

베리라는 단어가 주는 느낌때문에 달콤한 향이 강할것 같지만 기존에 알고 있던 블랙베리의 달콤한 향에 머스크 향이 진하게 더해진 한 단어로 표현하기 힘든 특별한 향이다. 조**의 향수를 아신다면 바로 그 향으로 생각하시면 된다.



바디 제품 3종류 이름을 들었을 때 어? 내가 아는 이름이랑 같네?라고 생각할 수 있다. 바로 그 향이라고 생각하시면 된다.


묽은 제형으로 거품 타올에로 거품을 내면 거품이 잘나고 향이 확 올라온다. 기분이 좋아진다. 마치 내 살냄새가 될 것 같은 생각에 기분이 좋아진다.




 



사용하면서 느낀 점


개인적으로 향수를 좋아하지만 잘 뿌리지는 않는다. 인위적인 진한 향이 나와는 맞지 않는지 신경쓰이고 멀미가 오는것 처럼 거슬리기 때문이다. 그래서 향을 내고 싶을때 샴푸나 바디 워시로 향을 대신하는데 빅그린 바디워시가 이런 용도에 너무 딱 맞더라. 기분에 따라 향수를 뿌리듯 기분에 따라 바디워시 종류를 바꿔가며 샤워를 할 수 있다. 


게다가 비앤원 제품은 처음 받을 때부터 환경을 생각한다는 느낌을 확 받게 해준다. 투명한 PCR 플라스틱, 종이 포장재 등 비앤원이 가려고 하는 방향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완전히 새로워진 빅그린. 기업을 알고 성분을 알고 사용하다 보니 웃으며 쓸 수 있다. 나와 같은 취향이라면, 일단 지르고 보자.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상품명 빅그린 니치 퍼퓸 바이옴 바디워시 3종
제품설명 자연유래 성분으로 만든 강한 보습력과 풍성한 거품에 고급스런 향이 나는 바디워시(샹탈,블랙베리&베이,블랑쉬)
추천대상 진항 향수대신 은은한 바디퍼퓸으로 향기로, 깔끔하고 촉촉하게 바디를 가꾸고 싶다면.
비추대상 진하고 인위적인 향기를 내뿜고 싶으신 분
제품상세정보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2 요고 물건이네요 [1] 둥이맘앤파 2022-08-05
1 향이 좋습니다 [1] 그생각 2022-08-01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1 교환/변경 내용물이 새서왔어요ㅠㅠ [1] 조이서윤 2022-07-30
교환/반품/환불 정책

판매자명: (주)비앤원코스메틱

연락처: 1661-2708 (평일 오전 9시~오후 5시)

보내실 곳: 경기도 평택시 산단로 103-3 (주)비앤원코스메틱

판매자 택배사: CJ대한통운

반품/교환시 배송비: 고객변심 및 구매자 사유의 경우 왕복 6,000원 / 타택배사 이용불가 /도서 산간 추가 운임 발생

반품/교환 가능기간: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단, 표시내용이 다르거나 상품 하자 등으로 인한 경우 상품 수령 후 30일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사유:

7일 이내라도 제품 사용, 훼손으로 재판매가 어려울 경우 반품이 어렵습니다.

- 반품 요청가능 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 책임 사유로 상품이 멸실, 훼손된 경우
- 포장을 개봉함으로 인해 스티커/포장재가 훼손되어,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예: 식품, 화장품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주문 제작으로 인해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상품의 제작이 들어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