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새로 나온 거

상품 섬네일 21
연관상품
  • [해외직구]마드므와젤 생제르망 화장품

    베르사유 궁전 정원에서 키운 유기농 식물로 만든 헝가리 워터 베이스의 프랑스 화장품
  • 판매가 : 26,000원  

    • 해외직배송 상품(개인통관고유번호 필요)
    • 판매자 :
      더유로
    • 상품문의 :
      02-6952-6978, 010-2844-4887
    • 배송마감시간 :
      월~금 오후 12시
    • 배송업체 :
      우체국택배
    • 배송비 조건 :
      • 고정 배송비 2,500원
    • 제품 선택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해외 직구 공지 

본 상품은 해외 직구 상품입니다.


'수취인 개인통관고유부호'를


구매자 정보 인증란 요청 메시지에 꼭 적어주세요.




개인통관고유부호 발급 방법 알아보기




배송은 국제 항공 배송으로 진행되며,

해당 판매가는 해외 현지 배송비 포함가입니다.




배송 지연 안내


항공편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코로나19로 항공편이 축소되어 배송 받기까지 최소 3주, 최대 4주 이상 정도 걸릴 수 있습니다.


주문 전 꼭 확인해 주시길 바랍니다.









토낍


평소 피부가 예민해 사용하는 화장품이 늘 정해져 있다. 화장품을 바꾸는 것도 고민의 고민이 필요할 정도라 처음 마드므와젤 화장품을 건네받았을 때도 맞지 않으면 쓰지 않겠노라 결심했다.


그때는 몰랐다. 내 피부에 찰떡같이 맞아 이제는 쓸 수 있는 화장품이 늘어 기쁨의 노래를 부르게 될 것이란 걸.


그럼 4주가 넘는 시간 동안 사용해본 후기, 시작한다.



한국에서도 프랑스에서도 딱 맞게




처음 마드므와젤 화장품이 나온 이후, 한동안 리뉴얼을 위해 절치부심한 끝에 프랑스에서 얻은 데이터 기반으로 한국 기후에도 적용할 수 있게끔 성분 밸런스를 약간 조정했다.


이름도 바뀌었는데, 로씨옹 데끌라 토너를 로즈마리 토너로 교체했다. 조금 더 직관적으로 바꾼 것이다. 기존 ‘헝가리 워터’ 레시피는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토너 기본에 충실하고자 조정했다. 


얼굴에 직접 분사해보니 한 번만 펌핑해도 안개처럼 고운 입자가 얼굴 전체에 내려앉는 것이 느껴졌다. 토너와 화장솜을 이용한 닦는 방식으로도 좋았는데, 로즈마리를 중심으로 한 기분 좋은 향이 났으며, 알코올 향이 전혀 없어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었다. 


단, 숨을 참고 뿌려주시는 게 좋다. 숨 쉬면서 뿌리다가 혼이 났다.




본뇌이 흰 오이 데이크림, 로즈마리 래디언스 크림





로즈마리 래디언스 크림도 리뉴얼했으며, 기존 오이크림은 본뇌이 흰 오이 데이크림으로 업그레이드됐다. 


본뇌이 흰 오이 데이크림은 청량함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셔벗의 질감에, 생기 돋는 향기가 어우러져 아침 이슬을 맞은 본뇌이 흰 오이를 그대로 올리는 느낌을 준다. 수분감이 있는 크림이 부드럽게 발리고 매트하게 마무리되어 부담도 적다. 


기름기도 적기 때문에 습한 날 발라도 무리 없고 그 위에 선크림과 베이스 메이크업을 했을 때도 확실히 밀리는 일이 없었다. 다만, 건조한 날이나 히터나 온풍기를 켠 건조한 실내에서는 피부가 건조해졌다. 르네상스 세럼과 같이 사용한다면, 건조한 곳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니 참고해 줬으면 한다. 




마지막으로 로즈마리 래디언스 크림. 일단 이름에 들어간 로즈마리 그대로 로즈마리 향이 풋풋하게 난다. 부드러운 질감은 동일하나 흰 오이 데이크림보다는 보습력이 더 강하다. 피부 표면에 벨벳과 같은 마무리 느낌이 좋아 나이트 크림으로 주로 사용했다. 


보습이 좋아 날이 갈수록 유수분 밸런스가 잡히는 느낌을 주면서 피부 본연의 색이 돌아와 브라이트닝 느낌을 주기도 했다. 겨울철 데이 크림, 나이트 크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크림이다.



피부 속을 든든하게. 르네상스 세럼.





이름 그대로 피부 부흥을 이끌어 준 세럼이다. 건조한 피부에 오일 베이스인 르네상스 크림은 보습에 탁월했다. 한두 방울 손에 덜어 찹찹 발라주었더니 오일인가 싶을 정도로 흡수가 좋았다. 래디언스 크림과 섞어 쓸 수도 있으나 오일을 먼저 바르고 래디언스 크림을 사용했더니 마치 수면 팩을 하는 것과 같은 느낌을 받았다. 



세럼을 바르면 마무리는 이런 느낌이다.



오일 베이스임에도 무거운 느낌 없이 가볍게 발리는 점이 매력적이다.



눈가를 차분하게. 본뇌이 흰 오이 아이컨투어




본뇌이 흰 오이 아이컨투어는 아이 세럼에 가까운 제형, 가벼운 텍스쳐다. 둥근 볼을 눈가에 살살 고르게 펴 바를 수 있어 마사지와 쿨링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었다. 아이 크림과는 다르게 기름지지 않아 눈가 트러블도 4주 쓰는 동안 발생하지 않았다.



롤온!



닿으면 시원하다.


롤온 타입의 장점은 역시 낭비 없이 쓸 수 있고 사용도 편리하다는 거다. 본뇌이 흰 오이의 장점은 수분감에 있는데, 롤온 타입과 잘 맞물려 청량감이 더 느껴졌다.



파란 알갱이가 사라락. 호호파펄 프라이머





프라이머를 처음 접한 건 대학생 때였다. 프라이머는 화장을 잘 받게 해주는 화장품으로 피부 겉면을 매끈하게 덮어주는 것인데, 당시에는 하루도 빠짐없이 풀메이크업을 했던 터라 항상 파우치에 자리 잡고 있었다.


오랜만에 만난 프라이머는 사뭇 반갑기까지 했지만, 요새는 잘 쓰지 않아 손이 잘 갈지가 의문이었다. 하지만 기우는 잠시, 호호바펄 프라이머는 선크림과 보송한 매트파우더만 바르는 날에도 꼭 활용하는 필수템이 되어버렸다. 



파란 알갱이가 보인다.



호호파펄 프라이머를 보면, 파나색 알갱이를 먼저 확인할 수 있는데, 호호바 성분이 응축된 펄이라 얼굴에 고르게 녹아 흡수되어 온종일 촉촉함을 유지해준다. 굳이 한 알을 잡아 손으로 슥슥 녹여보니 20여 초 만에 완전히 녹아 스며들었다.


호호파펄 프라이머의 장점을 두 가지 정도 꼽자면, 보습력과 무너지지 않는 피부 결을 꼽고 싶다. 색조 전문 브랜드가 아님에도 꽤 오랜 시간 피부화장이 무너지지 않으면서 고르게 남아 밝은 안색을 유지해 줬다. 또한 겨울바람을 정통으로 맞고 돌아다녀도 건조함이 느껴지지 않았다.


클렌징 할 때는 클렌징 워터로만 닦아내도 잔여물이 없고 블랙헤드가 늘어나거나 쳐짐은 4주 사용 후에도 발견하지 못했다.




색도조 부드럽게 싹. 제라늄 클렌징 워터.


클렌징 로션이라고 써있지만, 클렌징 워터라고 보시면 된다.



제라늄 클렌징 워터의 최대 장점은 안개처럼 곱게 분사되는 스프레이형이라는 거다. 얼굴 전체에 고르게 뿌린 후 잠시 두었다가 클렌징 워터를 적신 화장 솜으로 싹싹 닦아내면 메이크업은 물론 선크림이나 프라이머까지 깔끔하게 지워진다.



클렌징 워터 1회 분사



색조도 이런 식으로 지워 진다.



잘 지워지지 않는 브랜드 레드 립스틱이나 아이라이너를 시험 삼아 지워 봤는데, 제품을 뿌린 후 잠시 두었다 지워내니 별도의 립앤 아이 리무버를 사용하지 않아도 쉽게 지워졌다. 하지만 이건 내 느낌일 수 있으니 전용 제품을 사용한 다음 제라늄 클렌징 워터로 얼굴 전체를 닦는 것이 더 사용감이 좋으니 사용은 각자 원하는 방법으로 하면 되겠다. 


제라늄 클렌징 워터를 사용 후 바로 토너를 사용해도 된다고 하였지만, 이중 세안이 몸에 배어 천연 비누로 가볍게 세안을 해줬다. 이것도 개인마다 원하는 방법으로 사용하면 되겠다.




젤리처럼 쫀득하고 부드럽게, 퐁텐블로 샌드 페이스&바디 스크럽





제품명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퐁텐블로 성의 고운 모래를 사용한 스크럽이다. 뚜껑을 열면 상큼한 향과 젤리 형태의 텍스처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다른 각질 제거제와 달리 양이 많지 않아 얼굴과 손에 사용했으며, 주기는 대략 1주일에 1~2번 사용했다. 





입자가 상당히 곱고 젤리 부분이 피부에 부드럽게 작용해서 가벼우면서 쉽고 자극도 적었다. 고운 입자에 비해 상당히 강력하게 각질이 제거되는데, 손톱 주면 거칠게 일어난 곳도 싹 제거되었다. 




스크럽 후 로즈마리 토너, 본뇌이 흰 오이 아이컨투어, 르네상스 세럼 그리고 로즈마리 래디언스 크림으로 피부를 정리해주면 유명스파가 부럽지 않을 만큼 만족스러운 셀프 관리를 할 수 있었다.



향기롭고 고운 거품. 르 브루봉 제라늄 보습 비누




욕실에 비누를 두기 위해 상자를 들었는데, 제라늄 향기가 뿜뿜 올라왔다. 좀 더 익숙한 향으로 설명하자면, 부르봉 제라늄은 장미 향이 나서 로즈 제라늄이라고도 불릴 정도로 장미 향과 닮았다. 


상자에 꼭 맞는 네모반듯한 뽀얀 비누에는 갈색빛 제라늄 조각이 콕콕 박혀있다. 쫀쫀하고 고운 거품도 풍성하게 나며, 식물성이라 얼굴에 닿는 느낌이 부드럽다. 세안 후에는 잔여감이 없이 말끔하게 헹궈지고 물기를 닦고 나서도 당김이 매우 적다. 







손을 닦은 후 핸드크림을 바르지 않아도 건조한 느낌이 나지 않을 정도였다. 다만, 건조된 상태에서는 단단했지만, 물에 닿은 직후부터 물렁해 졌다. 약간 스틱형 아이스크림 질감 정도 되는 것 같다. 


비누 받침대를 써야 비누가 망가지거나 금방 닳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 보인다. 식물성 비누라 제형을 단단하게 하는 성분을 적게 넣거나 거의 안 쓴 느낌이 들어 제형에는 호불호가 나뉠 것 같다.



총 4주간 마드므와젤 생제르망 화장품만 써보았다.




한국 시장, 딴지 고객에게 관심이 많은 생제르망은 처음 제품 런칭 후 한국 기후를 연구해 제품의 기본 레시피는 가져가되 밸런스를 조정해 리뉴얼했다. 덕분에 다시 만난 마드므와젤 생제르망은 민감한 내 피부에도 쓸 수 있는 도 하나의 화장품이 됐다.


화장품은 각자 맞는 것이 따로 있기 때문에 무조건 추천드리기 어려운 것도 사실이나 기본 레시피에 충실한 프랑스 화장품, 마드므와젤 생제르망은 한 번 시도해 보심을 추천한다.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제품상세정보

해외직배송 상품으로 구매시 개인통관고유부호가 필요합니다.

개인통관고유부호는 통관 시 주민등록번호 대신 사용 가능한 번호로, 관세청 사이트에서 발급받으실 수 있고 한번만 발급받으시면 됩니다.

보낸 사람과 받는 사람이 다를 경우 받는 사람의 개인통관고유부호를 입력하셔야 합니다.

[발급/확인방법]
1. 관세청 전자통관 사이트 (https://unipass.customs.go.kr/) 방문
2. 휴대폰인증 또는 공인인증서 선택 후 본인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입력 후 확인
3. 휴대폰 또는 공인인증서로 본인인증
4. 주소,전화번호, 휴대폰번호, 이메일 입력 후 최종 '등록'
5. 개인통관고유부호 확인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5 가성대비 최고입니다.^^ wooahan6 2021-03-28
4 오기는 했는데.. 그냥그냥ㅡ.ㅡ 2021-03-27
3 좋습니다~^^ 진격의p 2018-08-31
2 진짜후기 ㅎㅎ sinni 2018-08-21
1 도전^^ [1] sinni 2018-08-10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2 배송 문의 순호박 2021-04-10
교환/반품/환불 정책

▶ 교환, 반품, 환불

 

- 해외직구 상품의 경우 <상품 준비중> 이후 주문 취소가 불가합니다.

- 해외직구 상품 단순 변심의 경우 반품 배송비 5만원은 고객 부담입니다.

- 배송중 제품의 파손 이외에 개인적인 호불호등의 이유로는 교환, 반품, 환불이 불가합니다.
- 주문하시기 전에 다양한 후기등을 통해 신중하게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 상품의 누락 및 오배송은 상품 문의 게시판 또는 전화나 문자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 제품의 파손은 상품 문의 게시판에 파손된 제품의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려주시면 신속하게 처리해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