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농수축산물

상품 섬네일 18
연관상품
  • 봉하쌀

    봉하마을에서 수확한 쌀
  • 판매가 : 8,750원  

    • 판매자 :
      봉하마을
    • 상품문의 :
      1599-1946
    • 배송마감시간 :
      9시~17시 평일 10시 30분 이전 주문 당일발송
    • 배송업체 :
      우체국택배
    • 배송비 조건 :
      • 3,000원(0원 이상 ~ 70,000원 미만일 때)
        0원(70,000원 이상일 때)
    • 적립금 :
      0포인트
    • 제품 선택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공 지 

2017년 2월 20일부로 단가가 변경되었으니

참조하시고 주문 진행 부탁드려요.

 

품절된 상품은 옵션에서 제거됩니다.

 

봉하쌀 상품페이지는

본지 사진기자 좌린의 포토 에세이

형식의 상품페이지로 제작되었습니다.

상품 상세 정보는

'제품상세정보' 탭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좌린

1. 길

 

sP5147760.jpg

2016년 초파일.

새벽 네 시에 일어났다.

sP5147769.jpg

부시시씨는 부시시하기도 하지

sP5147836.jpg

광화문 sP5147838.jpg

서울역이 보인다.

sP5147874.jpg

 일부는 부산으로, 일부는 마산으로 가는 열차

sP5147895.jpg

접이식 자전거는 항상 휴대승차 가능.

sP5148169.jpg

진영역에서 화포천 아우름길을 바로 갈 수도 있다.

sP5148173.jpg

5월은 장미의 계절

sP5148185.jpg

 설창리

 

sP5148199.jpg

 봉하마을 가는 길

sP5148205.jpg

 화포천 아우름길 1코스기도 하다.

 

sP5148215.jpg

미루나무

 

2. 들판

 sP5148197.jpg

진영역에서 설청천을 따라

sP5148187.jpg

보리밭이 펼쳐져 있다.

sP5148192.jpg

 논갈이를 하고 물을 대기 시작한 논

sP5148229.jpg

1차 써레질

sP5148224.jpg

봉하산 앞은 아직 논갈이를 시작하지 않은 논이 많다.

sP5148255.jpg

 봉하마을 입구에 들어서자 시비작업을 하는 논에서 퇴비 냄새가 실려온다.

3. 노무현 대통령 묘역

sP5148271.jpg

봉하마을 영농법인 사무실 앞을 얼쩡거렸는데 어떤 아저씨가 '라면 먹고 갈래요?'를 시전했다.

들어갔더니 메뉴를 변경해서 미역떡국을 끓여 주심.

sP5148295.jpg

명함을 나누고 보니 김정호 대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사무실을 나섰다.

 

sP5148297.jpg

대통령 사저 특별관람 현장접수 대기 줄

sP5148304.jpg

박석

sP5148307.jpg

아주 낮은 비석

sP5148317.jpg

외롭기도 하다.

sP5148323.jpg

sP5148339.jpg

sP5148355.jpg

묘역 왼쪽 공원을 따라 올라갔더니, 예전에 없던 저수지가 보였다.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물을 막아 만든 저수지라고.

4. 봉하산

sP5148367.jpg

저수지를 지나 봉하산 서쪽 오솔길을 따라 북쪽으로 계속 가 보았다.

sP5148377.jpg

봉하산 둘레를 따라 난 길이니 봉하산 둘레길

sP5148379.jpg

정토원 가는 차도에 도달했다.

 

sP5148426.jpg

자전거로 정토원 입구까지 올라왔다.

 sP5148438.jpg

연등

sP5148451.jpg

본당

 

sP5148468.jpg

 초파일 예불을 드리는 신도들

 

sP5148494.jpg

정토원에서 몇 걸음 올라가면 사자바위가 나온다.

sP5148483.jpg

봉하마을과 묘역

 

sP5148489.jpg

노무현 대통령 사저

sP5148506.jpg

영농법인 봉하마을

sP5148520.jpg

기찻길

sP5148522.jpg

 사자바위 뒤 봉수대

sP5148534.jpg

봉수대 뒷편으로 조금 더 올라가면 정상이 나온다.

sP5148568.jpg

호미를 든 관음상

 sP5148540.jpg

해발 140미터, 봉하산 정상

sP5148557.jpg

 "이 산이 저에겐 참 좋은 산인데요, 올라가면 낙동강이 보여요. 어릴 때 올라가면,

그게 제가 볼 수 있는 더 넓은 세계의 전부였습니다.

기차와 낙동강이 저의 눈에 보이는 가장, 뭐랄까, 꿈을 상징하는 것이었죠." - <운명이다>

아침에 김정호 대표가 들려준,

노무현 대통령이 전기자전거로 낙동강까지 갔다가 배터리가 떨어져

돌아올 때 고생했다는 일화가 떠올랐다.

sP5148571.jpg

정상에서 내려다 본 정토원

sP5148529.jpg

'대통령의 길'

sP5148590.jpg

부엉이바위

sP5148605.jpg

철조망

 sP5148611.jpg

"들어가지 마세요"

sP5148624.jpg

납축 배터리 전기자전거보다 리튬이온 배터리 자전거가 조금 더 가볍고 멀리 갈 수 있다.

 

 

5. 낙동강

 

sP5148646.jpg

나도 낙동강까지 와 봤다.

sP5148693.jpg

후임 대통령의 자랑찬 업적

sP5148659.jpg

울창한 생태공원

 

sP5148654.jpg

빨간 꽃

 

sP5148665.jpg

노란 꽃

sP5148684.jpg

공원 가득 피었다.

sP5148676.jpg

드디어 낙동강에 도착.

 sP5148687.jpg

봉하마을로 돌아갈까 어쩔까...

 

 

6. 화포천 습지

 

sP5148719.jpg

화포천 방면으로 네비게이션을 찍었다.

"대통령이 퇴임 뒤 고향 봉하마을에서 가장 먼저 시작한 일은 화포천 청소.

사저가 미처 완성되기도 전이었는데,

“봄을 그냥 보내면 1년을 그냥 보내는 것 같다”며 머뭇거림 없이 바로 두 팔을 걷어붙였다.

대통령의 관심과 노력은 자연스럽게 습지와 마을환경 개선에 대한 관심과 행동으로 확대돼

봉하마을은 물론 인근지역 생태와 환경개선에 커다란 변화를 일으켰다.

화포천은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자연하천형 습지로 총 500만㎡에 이른다.

290여종이 넘는 동식물과 멸종위기 야생동물이 서식한다.

21.2km에 이르는 자연적 모습을 그대로 간직해

‘한국의 아름다운 100대 하천’에 선정되기도 했다.

매년 겨울이면 멀리 중국과 시베리아 등지에서 기러기와 청둥오리 등

다양한 종의 겨울철새 수천 마리가 찾아온다."

- <사람사는 세상> 홈페이지

sP5148774.jpg

저 다리를 건너 봉하마을로 돌아가야지.

 

 

7. 영농법인 (주)봉하마을

sP5148812.jpg

오후 한 시경. 봉하마을 인근으로 돌아오니 차들이 엄청나게 주차되어 있다.

sP5148814.jpg

봄볕 라이딩으로 팔뚝 피부가 빨갛게 익었다.

sP5148818.jpg

봉하마을 먹거리장터

sP5148823.jpg

 

sP5148843.jpg

봉하쌀 아이스크림을 먹었다.

sP5148860.jpg

시원한 뻥과자 맛. 새롭다.

sP5148866.jpg

봉하마을 마케팅 팀장과 함께 친환경 생태농업단지를 둘러보았다.

sP5148864.jpg

찹쌀벼 모는 노지에서 기르고 일반벼 모는 육묘장에서 기른다.

sP5148873.jpg

경관작물을 갈아엎고 모내기 준비를 시작한 논

sP5148884.jpg

sP5148892.jpg

영농법인에서 밀 생산도 연구중이라고.

sP5148910.jpg

밀과 보리 구분하는 거, 어렵다.

sP5148914.jpg

발효액비

sP5148918.jpg

봉하쌀 저온창고

sP5148925.jpg

내부가 훤히 보이도록 지은 도정시설

sP5148933.jpg

 

sP5148944.jpg

도정 과정에서 나온 찌꺼기가 여기로 수집된다.

sP5148941.jpg

'아니, 이것이 찌꺼기?'

조각 난 쌀은 걸러 내 병아리 사료로 쓴다고 한다.

sP5148947.jpg

 

sP5148948.jpg

이번엔 바이오센터 견학

sP5148956.jpg

유황 제초제 제조 설비

 

sP5148961.jpg

sP5148964.jpg

"여기서 만든 농약 함 보시죠"

sP5148971.jpg

'아 네...'

 

sP5148981.jpg

 

sP5148990.jpg

영농법인에서 육묘, 시비, 병충해 방제, 친환경 인증 등 영농관리를 하고 계약 재배한 나락은

전량 수매해서 자체 친환경쌀 방앗간에서 도정 및 2차 가공해서 봉하쌀 브랜드로

봉하장터 쇼핑몰과 봉하장날(봉하마을 전시,판매장)에서 판매를 직접하고 있다. 

2008년 노무현대통령 귀향 첫해는 24,600평 규모로 시작한 봉하마을 생태농업이,

이제 40만 평 규모로 확대되었다.

기존에 봉하마을 홈페이지에 회원 위주로 판매되던 봉하쌀이 2013년부터 김해시 친환경 급식쌀로

납품되고,

2016년 딴지마켓에 입점하는 등 안정적인 판매망도 확대해나가고 있다.

7. 사람 살던 곳

sP5149245.jpg

콩국수를 먹고 사저특별관람에 참가했다.

sP5149019.jpg

고즈넉하지만 고즈넉할 수 없는 앞뜰

sP5149030.jpg

sP5149044.jpg

'라면 먹고 갈래요'하던 농장 아저씨가, 어느새 참여정부 마지막 기록관리비서관으로 변신하여 사저 안내를 한다.

  

sP5149054.jpg

중정이 내려다보이는 나무의자

 sP5149061.jpg

사랑채

sP5149073.jpg

신영복선생의 붓글씨 액자 아래에 노무현 대통령 손녀의 낙서가 함께 있다.

 

sP5149083.jpg

식당

sP5149097.jpg

거실의 컴퓨터

sP5149123.jpg

서재

sP5149150.jpg

밀짚모자

sP5149163.jpg

안마당

 

sP5149182.jpg

비 오는 날에 부루스타로 배추전을 부치며 막걸리를 한 잔 하고싶은, 전형적인 한옥 안마당 느낌이다.

sP5149201.jpg

사저 관람을 마쳤다.

 

8. 사람 사는 들녘

 

sP5149256.jpg

사저에서 보이는 생가

sP5149276.jpg

영농법인 사무실로 돌아와 회의 테이블에서 잠깐 졸았다.

sP5149288.jpg

올해는 어느때보다 봉하마을을 찾는 사람이 많고, 사람들의 표정도 많이 밝아졌다고 한다.

sP5149302.jpg

 

sP5149294.jpg
 
sP5149283.jpg

사람 살던 곳은 이제 비어 있지만

sP5149289.jpg

사람 사는 들녘은 

sP5149271.jpg

다시 나락이 익어갈 것이다.

sP5149281.jpg

봉하마을을 둘러본 사람들은 집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

sP5149307.jpg

  

9. 밀양 가는 길

sP5149323.jpg
진영역에는 KTX가 자주 서지 않아 밀양역을 가기로 했다.

sP5149328.jpg

야트막한 봉하산이 점점 멀어진다.

sP5149335.jpg

곳곳에 생겨난 낯선 준설토 언덕의 살풍경도 차츰 무뎌진다.

sP5149365.jpg

나무 한 그루가 오똑 선 낮은 봉우리를 멀리서도 알아볼 수 있었다.

 

혹시라도 어쩌다가 

아픔같은 것이 저며 올때는 

그럴땐 바다를 생각해 바다 

봉우리란 그저 

넘어가는 고갯마루일 뿐이라구 

하여 친구여 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바로 지금 여긴지도 몰라 

우리 땀 흘리며 가는 

여기 숲속의 좁게 난 길 

높은 곳엔 봉우리는 없는지도 몰라 

그래 친구여 바로 여긴지도 몰라 

우리가 오를 봉우리는

 

<봉우리>

sP5149368.jpg

sP5149373.jpg

낙동강 일몰

sP5149377.jpg

'콰이강의 다리'라 불리는 옛 삼랑진철교, 삼랑인도교.

sP5149392.jpg

낮은 삼상교로 밀양강을 건넜다.

sP5149403.jpg

볕이 달다는 밀양은 해 지고 나서 도착했다.

sP5149407.jpg

밀양역

sP5149413.jpg

10. 봉하쌀밥

sP5199941.jpg

봉하 먹거리 장터에서 유기농 백미와 오색미를 구입했으나 여러분은 이제 딴지마켓에서 구입하면 된다.

sP5199811.jpg

백미에 오색미를 조금 섞어 전기압력밥솥에 담고

sP5199829.jpg

냄비에는 그냥 백미만 담았다.

sP5199846.jpg

한 숫가락만 먹어도 무척 건강해질 것같은 비주얼의 오색미밥과

sP5199872.jpg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백미 냄비밥

sP5199879.jpg

사실 냄비밥은 불을 키우네 줄이네 복잡하게 할 필요가 없다.

아주 아주 약한 불에 30분 이상 방치하기만 하면 찰진 밥과 노릇한 누룽지가 저절로 완성된다.

sP5199911.jpg

흰밥을 퍼 내고 누룽지를 조금 더 가열하면 이렇게 깨끗하게 떨어진다.

sP5199886.jpg

밥을 위한 밥상

sP5199903.jpg

 

sP5199901.jpg

sP5199922.jpg

멸치젓쌈 한 입

sP5199931.jpg

간장김쌈 한 입을 번갈아 먹으며 밥공기를 비웠다.

 

Ci0nA9zVAAIToWa.jpg

새벽부터 밤까지 하루가 꼬박 걸린 여행이었다.

봉하마을에 갈 때마다 드는 이런저런 생각을 또다시 풀어놓는 대신, 

노릇노릇 잘 구워진 봉하쌀 누룽지 사진 한 장으로 2016년 5월의 여행기를 마친다.

검증필증
제품상세정보

 

1.jpg

 

2.1.jpg

 

3.jpg

 

 

4.1.jpg

 

5.jpg

 

 

6.1.jpg

 

7.jpg

 

 

 

 

 

8.1.jpg

 

9.1.jpg

 

 

10.1.jpg

 

11.jpg

 

 

12.gif

 

13.jpg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20 후기 남깁니다.^^ 나종현 2017-08-19
19 최곱니다. magui 2017-08-04
18 뒤늦은 후기 말로로 2017-07-27
17 믿고먹는다 지코마스 2017-07-26
16 언제나 처럼... 외계인반란군 2017-07-17
15 쌀 맛 하나는 인정 합니다. [1] 푸른강아지 2017-04-14
13 가격 변동이 있다길래.. [1] 아흠다운 2017-04-04
12 6개월전 [1] 아흠다운 2017-03-06
11 너무심하네요 [1] 유니쯔쭟 2017-02-14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35 교환/변경 이런 황당한 경우가;; [1] BBO 2017-08-12
34 배송 언제오나요? [1] magui 2017-08-03
33 배송 배송문의 [1] 로어시커 2017-06-01
32 상품 발아 현미 문의요 [1] 파송송부랄탁 2017-05-17
30 상품 아이쿠 찹쌀은 품절인가용? [1] 이쨈 2017-05-09
28 상품 쌀주문하였어요.. [1] 보쳉 2017-05-04
27 상품 수량확인 부탁드려요... [1] 샤크라 2017-04-25
26 상품 배송이 잘못 왔습니다. [1] Jody 2017-03-28
교환/반품/환불 정책

판매자명:봉하마을

연락처:1599-1946

보내실 곳: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로 122-15 (본산리)

판매자 택배사:우체국택배(1588-1300)


반품/교환 가능기간: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사유:

- 반품 요청가능 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 책임 사유로 상품이 멸실, 훼손된 경우
- 포장을 개봉함으로 인해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예: 식품, 화장품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단순 구매의사가 바뀌었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