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못 먹는 거

HOME못 먹는 거상품 상세
상품 섬네일 7
연관상품
  • 큐빅스 책상정리 가구

    나만의 인테리어를 위한 조립식 모니터 받침대, 공간박스, 피규어장
  • 판매가 : 19,100원  

    • 판매자 :
      코지텍
    • 상품문의 :
      1600-1081
    • 배송마감시간 :
      평일 오후 2시
    • 배송업체 :
      CJ 대한통운
    • 배송비 조건 :
      • 2,500원(0원 이상 ~ 50,000원 미만일 때)
        0원(50,000원 이상일 때)
    • 제품 선택
    • 색상 선택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구매시 주의 사항 

색상 직접 기입 상품의 경우

구매자 요청 사항에 색상을 반드시 기입해주세요.

(배송업체 요청 사항에 적으실 경우 색상 확인이 어렵습니다.)




  

인지니어스



 

 



욕망


 

언니가 둘이나 있다는 건 자라면서 새것을 가지기 힘들다는 의미가 아닐까. 크레파스, 가위, 풀. 이런 건 너무 당연했고 심지어 색종이까지도(리얼이다) 언니가 쓰다 남은 것을 학교에 가져갔으니 새것, 내 것에 대한 욕망이 제대로 해결됐을 리가 없다.


그런 의미에서 6년 전 이사는 잊을 수 없는 날이다. 내 방에 들어갈 가구를 모두 직접 골라 넣었기 때문이다. 방 사이즈를 꼼꼼히 재고 가구 배치도를 그려보기도 했다. 이번엔 방만 채웠지만 언젠가는 작은 집 하나를 내가 원하는 것으로 채우는 날이 올 거라 생각하면서.


그때 내가 제일 신경 써서 고른 건 책장이었다. 한 칸 한 칸이 바둑판처럼 정사각형으로 이루어진 책장을 한쪽 벽면 가득 채워 넣었다. 책장의 모양은 다음과 같다.

큐빅스-책장.jpg

이걸 굳이 아이패드 프로 9.7와 애플펜슬을 이용해 그렸다는 걸 누가 좀 알아줬으면 좋겠다




권태


백년해로할 거라 생각했던 책장과 나 사이에 균열이 생긴 건 내가 슬슬 피규어를 사 모으기 시작하면서부터였다. 피규어 한 세트를 예쁘게 늘어놓기엔 나무로 된 정사각형 책장의 공간이 부족해졌기 때문이다.


그때부터 나는 다시 예쁜 책장을 찾아 인터넷을 뒤적이기 시작했다. 일단 예뻐야 했고, 기본적으로 정사각형 책장이어야 했고, 그러면서도 공간을 내 마음대로 쓸 수 있고, 다음에 피규어를 더 사면 또 공간을 만들 수 있는… 그런 말도 안 되는 책장을 찾는 여정은 어디에 있을지 모르는, 어쩌면 없을지도 모르는 오아시스를 찾아 사막을 헤매는 것과 비슷한 것이었다.


그리고 아직도 방에는 6년 전에 산 책장이 있다. 별다른 대안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피규어는 더운 여름에도 다닥다닥 붙어서 있고, 나는 그 모습을 애써 외면하는 비겁한 삶을 살아왔다.




설렘


현실과 타협하고 살아온 나의 욕망을 다시 꿈틀거리게 한 건, 큐빅스를 실제로 만났을 때였다. 큐빅스를 생산하는 코지텍 본사를 직접 찾은 감상평은 이렇다. 


상상하는 무엇이든 현실로 만들 수 있겠다. 그것도 내 손으로 직접.


003.jpg


예를 들어 이런 식으로 말이지(큐빅스2 - 큐트퍼피 미니)




큐빅스 조립.PNG

큐빅스의 조립 원리는 이렇다. 모양에 맞는 각자의 부품을 레고 맞추듯 촷촷 붙여보자


조립하는 플라스틱 가구. 이게 얼마나 대단하겠냐, 혹은 단단하겠냐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 고이 접어 날릴 시간이다. 조립하는 모습은 말로 설명하기 어려우니 동영상에 담았다. 내구성도 거기서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업체에서 보여준 영상 중에는 조립을 끝낸 가구에 볼링공을 던지는 것도 있었는데, 이번엔 볼링공이 없어서 인간 볼링공으로 직접 타보았다.


이쯤되면 이 플라스틱은 정체가 뭐길래 이리 단단한 건지 궁금할 텐데, 그 대답은 레고의 주소재인 ABS에 있다. 




밟으면 이 쪼그만한 레고 조각은 멀쩡한데 내 발만 졸라 아프다.


ABS는 충격과 열에 강하고 다양한 색을 구현할 수 있기 때문에 장난감부터 헬멧, 자동차까지 생각보다 많은 곳에 이용된다. 습기에 약하고 유해성분을 방출할 우려가 있는 나무에 비해 인체에 무해한 ABS는 안정성이 보장된다. 나무가 플라스틱보다 고가일거라는 일반적인 예상을 빛나가는 되는 이유는 이거다. 좋은 원료를 쓰니까. MDF(나무) 소재 대신 ABS를 써서 휘지 않고 포름알데히드 방출이나 새집증후군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큐빅스의 특정한 아이템을 콕 집어 소개하고 싶지만, 큐빅스는 일종의 레고 같은 거라서 ‘이걸 만들 수 있어!’ 라고 소개하기 상당히 애매하다. 게다가 데스크용품으로 쓰기에 적당한 ‘큐빅스 미니’까지 포함하면 아이템 하나를 특정하기 더욱 애매해진다. 원하는 게 있으면 모양 is 뭔들 다 가능하기 때문. 확장성이 무궁무진한 큐빅스 자체의 특성이지 이게 귀찮아서 안 하는 게 아님도 누가 좀 알아줬으면 좋겠다.




사람--3종.jpg


이런 식의 확장성 말이다(큐빅스2 - 벽선반 Run)




다만, 확장성이 무궁무진한 만큼 종류도 많기 때문에 간단히 큰 특성을 정리할 필요는 있겠다.



1. 큐빅스2


- 3가지 크기의 판넬을 이용해 조립. 기본적인 책장, 오피스 용품으로 사용하기 좋다.


- 물론 이 ‘기본적인’에는 대단히 많은 상상력이 투입 가능함



2. 큐빅스3


- 1가지 크기의 판넬을 이용해 조립. 대신 스틸봉, 바퀴, 도어 등의 부품으로 사물함, 스툴로도 사용 가능. 


- 본격 창조 경제



3. 큐빅스 미니


- 좀 더 작은 큐빅스를 갖고 싶다면, 내 책상 위에 올릴 큐빅스가 필요하다면,


  (나처럼) 피규어가 울고 있는 게 안타깝다면 120mm 크기의 큐빅스 미니로 창조 경제에 동참할 수 있다



큐빅스3 사물함1단 다리형 - 복사본.jpg


큐빅스3 - 사물함(다리캡형)



큐빅스미니 피규어장 2x2.PNG


큐빅스미니 - 피규어장 2x2




결론은 말이다



세상은 넓고 가구는 많다. 딴지의 욕심은 크지 않다. 그저 몸 튼튼하고 예쁘고 안전하면 된다. 가구라는게 쉽게 사서 쉽게 버릴 수는 없는 것이지 않나. 자꾸 다른 가구를 살펴보면서도 6년째 함께 하는 내 하얀 책장처럼. 


요약하면 이렇다. 큐빅스는 튼튼하고, 안전하고, 누구나 쉽게 조립과 해체를 할 수 있고(물론 실제로 조립해보았다), 그 과정이 꽤 재미지며, 예쁘다는 거. 그리하여 1인부터 다인 가구 모두가 쓰기 좋은 가구라 이해하면 되겠다. 직접 들어보고, 주먹으로 두들겨보고, 조립해보고, 해체해보고, 앉아도 보았으며, 아무도 안 보는 사이에 살짝 핥아도 봤고, 핥았음에도 아직 살아있으니 추천한다. 졸라.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상품명 큐빅스 책상정리 가구
제품설명 ABS 재질로 튼튼한 조립식 모니터 받침대, 공간박스, 피규어장
검증단평 퍼그맨 인지니어스 기자가 깔고 앉아도 끄덕 없는 가구를 비교적 쉽게 내 손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
추천대상 DIY 맞춤가구를 꿈꾸나 완성도에 자신이 없고 과정의 번거로움 때문에 좌절하는 분
비추대상 내구성, 실용성보다 목재의 느낌을 우선시하는 분
제품상세정보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교환/반품/환불 정책

판매자명: 주식회사 코지텍


연락처: 1600-1081


보내실 곳: 경남 김해시 대동면 동남로 590-10 (주)코지텍


판매자 택배사: CJ대한통운 1588-1255


반품/교환시 배송비: 편도 2,500원(박스당)


반품/교환 가능기간: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단, 표시내용이 다르거나 상품 하자 등으로 인한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사유:

- 반품 요청가능 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 책임 사유로 상품이 멸실, 훼손된 경우
- 포장을 개봉함으로 인해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예: 식품, 화장품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주문 제작으로 인해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상품의 제작이 들어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