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주방/욕실/위생

상품 섬네일 98
연관상품
  • [이벤트]피에르툰 당나귀 우유 비누

    피레네 자연에서 자란 당나귀의 우유로 만든 절대 비누
  • 판매가 : 24,000원  

    • 판매자 :
      더유로
    • 상품문의 :
      0505-535-5535
    • 배송마감시간 :
      월~금 오후 12시
    • 배송업체 :
      CJ 대한통운
    • 배송비 조건 :
      • 2,500원(0원 이상 ~ 50,000원 미만일 때)
        0원(50,000원 이상일 때)
    • 향기선택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재고 정리 이벤트 

 1 + 아르간 비누 1

새 제품 나오기 전 현재 재고 모두 소진시까지 

당나귀 비누 전제품 특별 할인 들어갑니다.

비누 하나 사시면 아르간 비누를 하나 더 드립니다.

유통 기한은 1년이고 4개월 남은 제품들입니다.

비누 자연향은 품절입니다.

아르간 비누가 향이 없는 비누니 아르간으로 주문 해 주세요.


6월 후기글 남겨 주시는 손님께는 샤워젤을 하나씩 선물로 보내드리겠습니다.

제품 사용 해 보시고 진솔한 후기 부탁드립니다.





인지니어스


1. 패키지 같은 자유여행을 떠난다

 

창사 이래 명랑사회 구현을 위해 달려온 딴지는 자유여행마저 패키지화되어가는 불안 범람의 시대에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심했다. 주말과 공휴일과 평일을 빼고 남는 일정을 모조리 고민에 투하한 끝에 무릎 탁 치며 내린 결론은 100% 뽕을 뽑을 수 있게 세계를 디벼보자는 것이었다. 정말이지 이건 꼭 사야만 하는 것들을 찾기 위해, 세계 곳곳에 거주 중인 딴지 요원을 급파했다는 말이다. 




그리고 파리에서 급파된 요원이 신호를 보낸 곳


‘꼭 사야하지만 우리는 절대 모를 것들'을 찾기 위해 급파된 이들 중, 파리지앵 요원이 가장 먼저 보고서를 보냈다. 프랑스를 벗어나 스페인까지 가려는 찰나 국경인 피레네산맥에서, 절대반지를 찾았다고. (두둥)




2. 인사해, 브니즈야

 

골룸처럼 달려간 피레네 산맥에서 딴지 요원은 한 가족을 만났다. 당나귀를 키우며 사는 프레데릭 씨의 농장이 처음에는 특별해 보이지 않았다 한다.


“이 농장 당나귀들은 이름이 있더라니까요.”

 

응. 이거 실화다.




인사해, 브니즈야.


이름을 불러주기 전엔 하나의 사족보행 가축에 지나지 않았던 브니즈는, 프레데릭 가족이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꽃이 되었다. 그렇다. 이 가족, 당나귀를 꽃처럼 기른다. 대여섯 마리의 당나귀가 이곳에 태어났다. 가족의 사랑을 받으며 넓은 초원에서 풀을 뜯으며 자란다. 죽어서도 당나귀 고기가 아니라 초원 어딘가에 묻힐 것이다. 프레데릭 가족에게 농장의 당나귀는 가축이 아니라 ‘반려 당나귀’다. 인간 가족과 당나귀 가족이 농장에서 함께 사는 셈이다. 

 

사랑받고 자란 당나귀가 하루에 생산할 수 있는 우유의 양은 그리 많지 않다. 현재 농장에서 우유를 생산할 수 있는 당나귀는 일곱 마리다. 이들이 생산하는 우유 중 2~30%만 프레데릭 가족이 사용한다. 나머지는 새끼들의 양으로 남겨둔다.




딴지 요원이 찾은 절대반지는 당나귀유를 주원료로 한 제품이다. 당나귀유는 고대로부터 보습력 있는 미용 재료로 쓰였는데, 피에르툰 농장의 비누 100g을 만들 때 10%의 당나귀유를 넣는다. 일정 함량을 넘으면 우유가 고체로 굳어지지 않는다. 고형을 유지하기 위해 화학성분을 많이 넣으면 굳이 유기농으로 생산한 당나귀유 비누를 쓸 이유가 사라진다. 피에르툰 농장은 당나귀유 함량을 최대로 높이면서도 화학성분을 최소화한 지점을 찾았다. 




그러다 보니 양이 한정적이고, 유통기한도 짧다. 일 년에 생산할 수 있는 비누의 수는 2만 개, 한 달에 약 1500개다. 당나귀의 숫자와 당나귀가 생산하는 우유의 양이 적으니 비누의 수도 적을 수밖에 없다. 화학성분을 최소화한 탓에 제조일로부터 1년 이내에 다 써버려야 한다. 개봉 후 6개월 정도 내에 다 써주시는 것을 권장한댄다. 이런 방식 때문에 생산해내는 모든 비누가 강제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물건 팔겠다는 사람이??????? 라고 생각하면 문제겠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자연을 거스르지 않는 올바른 방식이다. 

 

제대로 만들었으니 약한 피부, 아기 피부, 그리고 반려동물을 씻길 때도 쓸 수 있다. 동물을 키워본 사람이라면 사람이 쓰는 일반 세정제를 동물에게 쓰면 절대 안 된다는 걸 알 거다. 




3. 써보고 판다

 

‘우리가 먼저 써보고 판다’는 딴지마켓의 신념에 따라 이미 파리지앵 딴지 요원의 검증을 거치긴 했지만, ‘내가 써보고 글 쓴다’는 본 기자의 신념도 중요하므로 검증 기사를 작성하기 전에 미리 사용해보았다.



 

딴지마켓에서 화장품 검증을 하며 밝혔던 대로, 본 기자의 피부는 사상만큼이나 공평한 편이다.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건성과 지성의 콜라보레이션, 이 복합성 피부는 가히 신의 (빌어먹을) 선물이라 하겠다. 

 

기존에 사용하던 모든 페이스/바디제품을 끊고 오로지 당나귀유 비누 하나로 일주일 넘게 써본 결과, 클레오파트라를 이해하게 됐다. 클레오파트라의 피부관리 썰은 여러 개 알려져 있는데, 당나귀유로 목욕을 하려고 이동할 때 당나귀를 천 마리씩이나 끌고 다녔다는 썰도 꽤 유명하다. 그리고 왜 그런지 잘 알겠다. 비누고 클렌징폼이고 간에 세수하고 안 당긴 적이 없는데, 당나귀유 비누를 쓰고는 한참 지나도 괜찮다. 심지어 건조함이 심해 아이크림까지 발랐던 입 주변도 말끔하다. 그렇다고 클레오파트라처럼 예뻐졌다는 뜻은 아니다.

 

온몸 피부 건조함이 매우 심해 항상 바디로션을 바르고, 약도 심심찮게 바르는 남자친구에게도 당나귀유 비누를 쓰게 했다(딴지마켓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여러분). 바디로션을 안 발라도 될 정도는 아니지만, 확실히 다른 제품에 비해 건조함이 훨씬 덜하다고 했다. 그리고 지금도 계속해서 쓰고 있다. 참, 남자친구는 실존 인물이다. 믿어줬으면 좋겠다.

 


 

4. 원래는 느린 게 정상이다

 

여행 이야기로 시작했으니 다시 여행으로 돌아가 보겠다. 한국에선 좀처럼 겪기 힘들지만, 여행만 가면 하게 되는 기이한 경험은 바로 기다리는 일일 거다. 대기자가 한 명만 있어도 직원이 달려와 다른 계산대를 열어주는 한국과 달리, 계산대 8대 중 3대만 열려있는 경우가 여행에서는 흔하다. 하루 배송이 당연하더니 이제는 당일 배송도 생겨버린 인터넷 쇼핑은 빠른 일 처리를 원하는 소비자의 요구를 맞춰간다. 갈수록 기다리지 않아도 되는 대신, 나 빼고 모두 덜 살만해지고 덜 행복해진다. 그러니 사람이 살만하려면 원래는 길게 줄을 서고, 기다리는 게 정상이라 생각한다.



프레데릭 씨는 당나귀유 제품이 많이 팔려도, 이 사육 방식을 바꿀 마음이 없단다. 더 많이 팔기 위해 당나귀를 더 사서, ‘효율적으로' 사육하는 방식으로 살아가는 건 프레데릭 가족이 원하는 삶과는 다르기 때문이다. 당연히 딴지도 그 방식을 존중한다. 당나귀 브니즈를 위한 명랑사회 구현도 소중하다.

 

그러니 강제 리미티드 제품인 피에르툰 농장의 비누를 쓰고 싶다면 지금 당장 구매하기를 권한다. 다 팔리면 다음 생산일까지 아무리 울어도 기회는 없다. 촉촉함을 가득 품은 비누에서 우주의 기운은 아니지만 살만한 곳에서 사랑받고 자란 반려 당나귀의 기운을 느껴보시기 바란다.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제품상세정보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203 4개째 쓰고 있습니다. 연정 2018-07-10
202 한번의 경험만으로도 충분하더이다. 재서재하마마 2018-07-04
201 150번은 망설이고 망설였습니다. 지극히정성을다하는사람 2018-06-28
199 좋아요 [2] 박인순 2018-06-24
198 두번째 구매입니다.. crimson59 2018-06-24
196 사은품 탐나서...ㅋ [1] 성암산 2018-06-21
194 가격이 실화인가요??? [3] 다스뵈이다 2018-06-18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218 상품 피부 알러지 [1] 우주마녀 2018-07-11
217 상품 1+1 행사 아직도 하나요? [1] 검정고무줄 2018-07-10
216 상품 향,아토피 [1] 똥다라이 2018-06-27
215 상품 구입문의 [1] 김써니 2018-06-27
214 배송 바디클렌져 [1] 박인순 2018-06-25
212 교환/변경 비누향을 변경하고 싶습니다. [1] crimson59 2018-06-24
211 상품 비누 [1] 성암산 2018-06-21
210 상품 자연향은언제쯤 입고되나요? [1] 달래뽕 2018-06-17
209 상품 6월행사문의 [1] 뻑간뮤지션 2018-06-07
교환/반품/환불 정책

▶ 교환, 반품, 환불

 

- 배송중 제품의 파손 이외에 개인적인 호불호등의 이유로는 교환, 반품, 환불이 불가합니다.
- 주문하시기 전에 다양한 후기등을 통해 신중하게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 상품의 누락 및 오배송은 상품 문의 게시판 또는 전화나 문자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 제품의 파손은 상품 문의 게시판에 파손된 제품의 사진과 함께 글을 올려주시면 신속하게 처리해 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