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HOME상품 상세
상품 섬네일 11
연관상품
  • 무교동 명낙지

    낙지 볶음 명가의 부활
  • 판매가 : 6,500원  

    • 판매자 :
      무교동 명낙지
    • 상품문의 :
      02-6368-3342
    • 배송마감시간 :
      월~금 15시 이전 주문 당일 발송
    • 배송업체 :
      로젠택배
    • 배송비 조건 :
      • 3,000원(0원 이상 ~ 50,000원 미만일 때)
        0원(50,000원 이상일 때)
    • 적립금 :
      0포인트
    • 제품 선택
    • 채소 추가
    • 더 매운맛 추가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공 지 

채소 + 참기름 추가하시면 저렴한 가격에 동봉하여 드립니다.


요것만 추가하면 특별히 다른 식재료를 사지 않아도 됩니다.


일반 낙지와 대형 낙지의 차이는


크기의 차이이며 제품 중량은 같습니다.


일반 낙지(200g~300g)

대왕 낙지(300g~500g)

사이즈로 만듭니다.


2인분은 기존 용량의 15% 더 들어가 있습니다.

2인분은 커팅없이 통낙지가 들어있습니다.


간편하고 편리하게 드실 분은 1인분팩을,

가족단위, 손님접대가 필요하신 분은 2인분팩을 선택하시면 좋습니다.







 



락기







추억의 맛집







90년대, 2000년대 초 명동의 유명 낙지 전문점을 기억하시는가?자극적인 매운맛 보다는 깊은 매운맛으로 유명했던 집이 있었다. 열에 아홉은 아니지만, 열에 셋은 알고 있다던 그 집.





Untitled-2.jpg


무교동 명낙지.’




소리소문없이 사라져 그 행방을 찾고자 하는 사람의 글이 인터넷에 간혹 보이기도 하다. 이제는 완전히 사라져 추억 속의 맛집으로 자리 잡아 아, 그때 그 집 맛있었지, 정도가 됐다.


그러던 어느 날


딴지마켓의 문을 두드리는 낯익은 상호. 하지만 비슷한 상호가 많기 때문에 과연 그곳일까 의심을 거둘 수가 없었다. 그렇다고 10년이 지나 당시의 맛을 기억하는 사람도 찾기는 어려웠다. 알아보고 건네 들은 바도무교동 명낙지10년 동안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고도 한다.


무교동 명낙지는 망했었다. 리먼 브라더스 사태 때 사라졌었다고 한다. 사연은 여기까지. 구구절절 전부 쓸 수도 있겠지만, 잊혀진 맛집을 다시 알리기 위해선 맛이 중요하다고 판단, 과감히 사연은 언급하지 않도록 하겠다.








중요한 건 맛이다!



누가 뭐래도 음식의 가장 중요한 것은 맛이다. 아니라는 사람도 있겠지만, 최소한 내 기준으론 그렇다.


명낙지 그릇.jpg



보통 낙지 볶음 가게에 가면 자극적인 매운맛이 입 안을 자극한다. 무교동 명낙지의 매운맛은 조금 다르다. 두 가지 고추장을 섞어 만든 비법 양념으로 만드는 매운맛이라 처음 맛볼 땐 달짝지근하면서 맵지만 먹다 보면 매운맛이 올라온다. 물론 땡초를 넣어 아주 매운맛으로 변모시키기 가능하나 나는 땡초를 넣지 않은 상태의 무교동 명낙지의 맛이 더 좋게 느껴졌다.





 


무교동 명낙지 이렇게 만든다!





맛은 확인됐으니 만드는 과정을 확인해 봐야겠다. 먼저 낙지부터!



낙지 원산지.jpg




낙지도 탱탱해서 흡사 낙지 볶음 가게에 와서 먹는 맛이 난다. 낙지는 중국산을 쓴다고 한다. 국내산 낙지는 고가일뿐더러 수급의 어려움이 있다고 한다. 중국산 낙지는 국내산 낙지보다 가격이 낮고 베트남산 낙지보다 높지만, 맛은 베트남산보다 좋다고 한다. (유명한 낙지 전문점에선 거의가 요 낙지를 쓴다고 하더라)





낙지 데치기.jpg



데친 낙지 쓰기 때문에 낙지가 가지고 있는 기본 물기가 많이 빠진다. 





중요한 포인트 하나. 무교동 명낙지는 낙지를 한 번 데쳐서 포장한다. 한 번 데친 낙지는 물기가 많이 빠져 중량이 줄어든다. 낙지를 직접 사서 조리해 본 사람은 잘 안다. 낙지에서 물이 얼마나 나오는 지. 그래서 명낙지의 중량은 실 중량에 가깝다.


또 조리를 간편하게 해주고 물기가 빠져 양념이 잘 베어든다. 요게 명낙지의 비법중 하나이다.







다음은 양념이다.




양념은 설탕을 많이 넣는 대신 과일을 이용해 단맛을 낸다. 과일도 양념 만드는 날에 공급받아 만든다. 양념은 맛을 균일하게 내기 위해 계량하면서 만든다.


너무 자세하게 얘기는 비법까지 노출될 우려가 있으니 사진으로 대체하겠다.



낙지 양념 1.jpg


가게가 작아서 그런지 모든 비법을 자세히 볼 수 있었다.






양념2.jpg


갖은 과일, 채소를 간다.





고추장.jpg


고추장도 비싼 고추장을 쓰신다고 하셨다(상표 노출은 노노)





양념3.jpg


넣고 또 넣고




20170106_154013.jpg


버! 무! 리! 기!





20170106_155224.jpg


완성~





 




포장을 한땀 한땀






작은 공간에서 양념도 하고 포장도 한다. 가내 수공업 방식의 장점은 포장할 때 하나하나 확인 가능하다는 것. 자 그럼 아기자기한 모습을 보실까?



포장1.jpg


하나 하나 무게를 확인한다.




포장2.jpg


꾸욱 눌러서 봉! 인!




포장3.jpg


스티커를 부착하면 끝!







진짜 편하게 먹을 수 있는 무교동 명낙지




배송1.jpg


배송된 낙지를







배송12.jpg


낙지와 야채와 양념을 넣고 볶는다.






배송3.jpg


더 매운맛을 원하시는 분은 동봉된 땡초를 넣으면 된다.




배송4.jpg


다 볶았으면 불을 끄고 참기름을 넣으면 된다.





배송5.jpg


1인분 용량이 요정도 된다.(feat. X이폰 6)





명낙지의 장점은 낙지를 데치지 않아도 되고, 채소를 추가로 사서 넣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낙지 넣고 양념 넣은 다음 볶는다. 다 볶은 후에 참기름을 쭉 짠다. 그럼 끝이다.



기호에 맞게 더 맵게 드시고 싶은 분은 땡초를 넣으면 되니, 매운맛 매니아들도 걱정 없다.






작지만 강하다




명낙지.jpg



처음 언급했던 것과 같이 무교동 명낙지는 현재 규모가 작은 편이다. 낙지도 직접 데치고, 양념도 손수 만들고 포장도 직접 한다. 기계로 생산되는 제품의 장점인 대량 생산보다는 적은 생산량을 보인다. 하지만 맛의 균등을 위해 저울에 재료 하나하나 확인하고 양념 배합하는 등의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그리고 맛. 맛이 좋다. 물론 맛은 주관적인 판단이지만, 호불호가 적은 맛이라고 생각한다. 작지만 강한, 작지만 맛있는, 오히려 작아서 정성이 담긴, 무교동 명낙지.




낙지 먹기.jpg





오늘 저녁 낙지 어떠신가?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비추대상 매운 맛을 좋아하지 않고, 해산물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
추천대상 매운맛을 좋아하고, 낙지도 좋아하고, 무교동 명낙지의 맛을 잊지 못하는 모든 사람.
검증단평 헤르지우 야들야들하니 쭈꾸미와는 색다른 매력의 맛~
나이나이 내 돈 주고 자주 사먹는 무교동 명낙지. 맛있게 맵다. 낙지도 실하다. 낙지 덕후 엄마가 가격도 묻지 않고 또 사오라고 했다.
제품설명 명동의 맛집으로 알려졌던 무교동 명낙지. 그간의 고생을 바탕으로 다시 명가 재건을 꿈꾼다. 자극적인 매운맛 대신 여러 고추장을 섞어 만든 매운 맛을 자랑한다.
상품명 무교동 명낙지
제품상세정보

 

 

 

성분표.JPG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등록된 후기가 없습니다.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등록된 문의가 없습니다.

교환/반품/환불 정책

판매자명:김호중(무교동 명낙지)

연락처:02-6368-3342, 01047060770(문자로도 가능합니다)

보내실 곳:서울시 도봉구 방학2동 603번지 1층

판매자 택배사:로젠택배

반품/교환시 배송비:업체 과실시 무료.

반품/교환 가능기간: 
 식품 특성상 단순변심에 의한 교환은 불가합니다. 다만 제품 변질이나 배송상의 실수 혹은 

제품안에 이물질 발견시에 전화해주시면 신속하게 처리하여 드립니다.

반품/교환 불가사유:

- 단순변심
- 구매자 책임 사유로 상품이 멸실, 훼손된 경우
- 포장을 개봉함으로 인해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예: 식품, 화장품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주문 제작으로 인해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상품의 제작이 들어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