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완제품

상품 섬네일 12
연관상품
  • 황가네 황칠전복장

    생산에서 배송까지 책임지며 만드는 밥도둑
  • 판매가 : 47,000원  

    • 판매자 :
      항아리속바다
    • 상품문의 :
      OIO-3333-7799
    • 배송마감시간 :
      오전10시
    • 배송업체 :
      우체국택배
    • 배송비 조건 :
      • 무료
    • 적립금 :
      0포인트
    • 중량 선택
  • 상품합계
  • 장바구니 찜하기 바로구매
함께 구매한 상품
검증기사

작은 전복 상품 출시 

저희 황칠전복장을 보다 저렴한 가격에 드셔보실 수 있도록

작은 전복을 골라담은 옵션을 추가하였습니다.


기존의 옵션은 1kg 2단지에는 20개 내외의 전복이

들어가는 크기였다면 작은 전복 옵션은

1kg 2단지에 28개 내외의 전복이 들어가 있습니다.

(중량 기준이므로 실제 개수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




 

딴지마켓 퍼그맨


3월 10일. 역사적인 날... 딴지 편집부도 일을 잠시 멈추고 헌법 재판소 생중계를 보고 있었을 시각, 나는 홀로 완도를 향해 운전 중이었다.


169464099.jpg


전복 양식부터 가공, 배송까지 다 하는 전복장 업체가 있다고 해서 언제나처럼 검증을 위해 간 것이었다. 


51675951151768983_494050336.jpg


선고 일자 발표 전에 잡힌 취재일이라 연기하기도 그렇고 이런 날 바닷바람 맞으며 우주의 기운을 느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에 기꺼운 마음으로 떠났다.


전복장검증06.JPG


전복장검증07.JPG


드디어 업체 도착. 가정집 옆에 증설된 작은 공간이 항아리속바다의 작업장이다. 


전복장검증03.JPG


당연한 얘기지만 전복장 만드는 과정을 확인하려면 전복부터 따와야 하므로, 양식장 가는 길에 동행했다. 


전복장검증05.JPG


바로 이 곳. 근처에는 이미 딴지마켓에 입점한 신지수산의 전복 양식장도 있다고 한다. 입점이 결정된 뒤에야 알았다고. 


사실 처음 입점 문의가 들어왔을 때는 고민이었다. 딴지마켓이 이미 완도군 전복을 팔고 있었기 때문이다. 자칫 팀킬이 일어날 수도 있으니 우려가 되었지만 항아리속바다는 해산물을 생으로 팔기 보다 장으로 담그거나 짱아찌를 만드는 등 반찬으로 바로 먹기 좋게 가공해서 판매하는 업체라 했다.  


대한민국은 해산물소비가 많은 편임에도 이를 활용한 반찬 수는 적은 편인 게 현실. 이 정도가 황가네 황칠전복장을 입점시키기로 결정한 사유되겠다. 


입점 배경 스토리는 여기까지만 풀고 다시 취재기로 돌아가겠다. 나는 이 업체의 최대 장점이 구라인지 팩트인지를 검증하러 완도에 갔던 것이니까. 해산물로 반찬 가공하는 업체라도 원재료 생산부터 배송까지 하기란 쉽지 않은 것. 그런데 항아리속바다는 하고 있었다. 


전복장검증04.JPG


양식장에서 막 잡아온



리빙전복2.gif


꼬물꼬물 살아 움직이는 전복을 



전복장검증10.JPG


작업장에서 잘 세척한 후



전복장검증11.JPG


그늘에서 건조한 황칠나무(보길도에서 자란 것들) 잎사귀 위에 올려놓고 찐다고 한다.



전복장검증13.JPG


그러면 이렇게 전복에 황금빛이 돈다고.



전복장검증14.JPG


황칠나무 가지와 11가지 재료로 만드는 육수는 시간이 오래 걸려서 (2~3일을 꼬박 끓여야 제 맛이 나온다고 함) 끓이는 장면은 찍지 못했는데



전복장검증12.JPG


암튼 이 간장육수에 담그고 밀봉한다.



전복장검증01.JPG


스티로폼 박스에 담고 가방 속에 넣어 발송하면 완료.



간단해보이지만 손이 많이 갈 것 같은 작업의 연속이었다. 그래서 보통 효율성을 높인다고 생산만 하는 사람, 가공만 하는 사람, 유통만 하는 사람 등이 나뉘는 것이겠다. 


이 모든 과정을 직접 한다는, 당 업체의 우직한 정책이 사실인지 확인하는 데에 치중한 나머지 맛에 대한 언급을 안 하고 여기까지 왔는데 일단 딴지그룹 수뇌부의 평은 둘로 갈렸다. 


1. 전복장을 처음 먹어보아 전복을 짜게 먹는 게 익숙치 않다는 반응 (보통은 초장 찍어 먹으니...)


2. 전복장을 먹어봤거나 혹은 먹어보지 않았더라도 간장요리임을 고려해 짠 편은 아니었다는 반응


자신이 1일 것이라 여겨지는 분들은 이게 간장 육수에 담궈 숙성시키는 요리라는 점을 이해하고 주문해주시면 좋을 것 같고 2에 해당할 분들은 걍 구매버튼 누질르고 즐겨주시면 된다. 


개인적으로는 들어간 재료가 많아서인지 이 정도면 장류 중에서는 짠 편은 아니라고 생각되었다. 전복 살을 껍질에서 해체할 때 흘러나오는 간장이 아까워 밥을 밑에 깔고 베어나오는 간장 한 방울 한 방울 모두 캐치해낸 다음 식사를 했을 정도. 


전복장검증15.JPG


남는 간장에 밥을 비벼 먹어도 훌륭할 것 같다. 


자, 그러면 마지막으로 항아리속바다 대표님의 인터뷰(라 쓰고 잘 만들겠다는 약속에 대한 증거물이라 읽는다) 함 보시고 제품 상세정보를 읽어보심 되겠다. 


 

검증필증
검증완료
딴 지 마 켓 검 증 필 증
상품명 황가네 황칠전복장
제품설명 직접 양식한 전복을 따와서 씻고 황칠나무잎에 찐다. 직접 담근 황칠간장소스에 숙성시키고 주문이 들어오면 배송한다. 이 모든 걸 한 업체에서 한다.
검증단평 락기 황질 간장 소스가 깊게 배어있어, 비린 맛이 덜하다. 다 먹고 간장에 밥을 비벼 먹어도 맛있다.
퍼그맨 간장 게장처럼 발라내는 수고가 없어서 좋았다.그냥 뚜껑에서 떼어내기만 하면 된다.
헤르지우 쫀득쫀득, 달착지근한 장맛에 하얀 쌀밥 두그릇은 기본. 먹는 순간만큼은 다이어트 따위 생각 않게 된다~
추천대상 집밥을 사랑하며 반찬거리에 들어간 정성에 감사할 줄 아는 모든 분
비추대상 해산물 극혐러
제품상세정보

 


황가네 황칠전복장

중량 선택 옵션


IMG_1985.jpg

1 kg

(500g 단지 2개)

47,000원

IMG_2029.jpg

1.5 kg

(500g 단지 3개)

60,000원

IMG_2036.jpg

1.5 kg

(1kg 1개 + 500g 1개)

60,000원

IMG_2027.jpg

2 kg

(500g 2개 + 1kg 1개)

77,000원

IMG_1985.jpg

2 kg

(1kg 단지 2개)

77,000원

IMG_1985.jpg

작은 전복 2 kg

(작은 전복 1kg X 2개)

58,000원

 

 

1111.jpg

 

구매후기
검색 검색
※ 게시판 성격과 맞지 않는 글은 나의 딴지마켓 내 1:1 문의 게시판으로 이동될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10 짜요! [1] 푸른강아지 2017-08-14
8 좋아요 [1] 최은희 2017-08-02
6 아주 맛남! [1] 이혜영 2017-06-24
5 괜찮은듯~ [1] 턱시도가면 2017-06-20
4 다음에 또 구입하고 싶습니다. [1] 얼씨구좋다 2017-06-03
2 진짜 맛있어요 [1] sinabro 2017-04-19
1 완전 맛있습니다 [1] 황금나무 2017-03-31
상품문의
검색 검색
번호 처리상태 구분 제목 글쓴이 날짜
6 배송 빠른 배송 부탁드립니다. [1] 엔플 2017-07-26
5 상품 혹시 많이 비릿한가요? [1] 무페 2017-06-30
4 배송 배송관련하여 문의 드립니다 [1] 최은희 2017-06-16
3 상품 내장까지 다 먹나요? [1] 피떡 2017-05-30
2 상품 배송관련 [1] 상준아빠 2017-05-10
1 상품 보관방법이 궁금합니다. [1] moyang 2017-03-25
교환/반품/환불 정책

판매자명:황규혜

연락처:010-3333-7799

보내실 곳:010-3333-7799

판매자 택배사:우체국택배 1588-1300

반품/교환시 배송비: 편도 5,000

반품/교환 가능기간:
   상품 수령일로부터 7일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구매자 부담)

   단, 표시내용이 다르거나 상품 하자 등으로 인한 경우 상품 수령 후 3개월 이내 신청 가능합니다. ( 배송비는 판매자 부담)

반품/교환 불가사유:

- 반품 요청가능 기간이 지난 경우
- 구매자 책임 사유로 상품이 멸실, 훼손된 경우
- 포장을 개봉함으로 인해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상실된 경우 (예: 식품, 화장품 등)
- 시간의 경과에 의해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 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주문 제작으로 인해 개별적으로 생산되는 상품의 제작이 들어간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