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구매후기

후기 이벤트 상품
  • [이벤트]에어비타 공기정화기
  • [이벤트]2배 본황칠
  • [이벤트] 본황칠 이노큐
  • [이벤트]매일큐 아침마다(2개월)
  • 미궁 효소사랑
  • [이벤트] 벙커링 딴지스 프리미엄 에디션
  • 숙취해소제 '술愛장사'
  • [이벤트] 파인프라 치약 (100g)
번호 상품 제목 별점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6146943 치약 매우 좋습니다. [2] 리틀포레스트 2018-05-12 72

30대 중반에 잇몸퇴축으로 고생하면서 치아와 잇몸에 관심이 생겼습니다.

칫솔모 좋은 제품으로 바꿔주고, 자주 교체했지만

시중에 파는 치약으로는 치아건강에 부족함을 느꼈습니다.

한참 고생을 하고 나서야 이리저리 알아보던 중

이번에 파인프라치약 한 번 주문해서 사용해 보았습니다.

10일 사용했습니다. 대만족입니다.

특히 2번 째 쌀알크기로 다시 한 번 잇솔질을 하고 나면 상당히 개운합니다.

아마 저희 가족은 이 치약으로 오래도록 사용할 것 같습니다.

좋은 제품 판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2 새로고침
  • 파인프라 2018-05-14 13:34:39
    안녕하세요 리틀포레스트 고객님 ^_^

    저희 파인프라치약을 사용하여 보신 후 대만족하셨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치주질환으로 잇몸이 약해지고 퇴축되는 증상을 겪고 계셨던것 같네요.

    말씀하신대로, 치주질환으로 인한 잇몸퇴축 진행시에는, 구강관리를
    제대로 할수있도록 본인에게 잘 맞는 칫솔과, 검증된 효능, 효과를 보장하는
    치약 제품을 함께 사용하여 주시는것이 정말 중요합니다~

    치주질환으로 잇몸이 약해질 수록 치아에만 영향을 주는게 아니라,
    잇몸퇴축으로 인한 이가 시린 증상이나 구취가 함께 동반 되기 때문에
    더욱 힘들죠. 고객님께서 말씀하여 주신대로, 이러한 증상으로 현재
    불편함을 많이 겪으시는 분들은, 2중 양치 같은 집중 관리가 중요합니다.

    안쪽 잇몸(치은)에서 활동하는 원인균(진지발리스균 등)은
    공기를 싫어하는 혐기성 세균으로, 주로 밤에 치주낭에서 활동을 합니다.

    즉, 독소를 내뿜게 되고, 이 독소는 콜라겐으로 형성된 속잇몸을 녹여 나갑니다.
    이런 일이 벌어지면 이에 대응하는 면역체계(백혈구)가 출동하게 되고,
    잠자는 사이 우리 잇몸 안에서는 세균과 백혈구와의 전쟁이 일어납니다.

    그리고 전투로 인한 잔여물에 체액이 섞이면 고름이 생성됩니다.
    생성된 고름 중 일정분은 몸으로 흡수되고, 일정분은 치아와 잇몸사이의
    틈을 통해서 올라오고.(악취발생) 또 남은 일정분은 잇몸안에서 머무르게
    되어 잇몸을 붓게 합니다.

    이렇게 붓거나 민감해진 잇몸을 양치할 때, 칫솔모가 지나가면 자극이 되어
    피가 나게 되고, 고름의 양이 많아져 신경까지 도달하면 신경을 압박하게 되어
    엄청난 통증까지 느끼지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잇몸선이 더 뒤로 물러나게 되죠.

    어느정도의 잇몸 염증 진행 상태에서는 아침 양치에만 피가 조금 비쳐지고
    들뜨는 등의 불편함 정도만 느껴지지만, 초기를 지나 중기로 진행되면서는
    양치질 할 때마다 피가 보여지기도 하고 하루종일 잇몸이 들뜬 느낌과
    간질간질한 등의 예후를 나타내기도 하는데요.

    이것은 면역력 저하로 인해 혐기성 세균들이 24시간 왕성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말하며, 세균의 번식 및 활동을 억누르던 구강 면역체계가
    급속히 약해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합니다.

    스트레스 받거나 환절기, 감기등의 이유로 인해 면역력이 떨어질 때,
    양치질 할 때 뱉어낸 거품에 보여지던 피는 구강이 보내는 신호였을 것입니다.

    꾸준히 파인프라 치약으로 관리해 주시면서 면역력 증강을 위해
    컨디션에도 신경 써주시면 이러한 부분은 자연적으로 해소가 될 것입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용을 부탁드리며, 더욱 완벽한 제품으로
    고객님의 사랑에 보답하는 파인프라가 되겠습니다.♡
  • 리틀포레스트 2018-06-09 23:53:21
    이런 행운이 제게도 찾아오네요. 이번에 동생놈이 잠시 한국에 들어왔는데 꼭 한 번 써보라고 건네주고 오는 길입니다. 감사합니다^^